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굿모닝 베트남] 뒷북 코로나 정책…'버티기'에서 '장기화' 대비

공유
0

[굿모닝 베트남] 뒷북 코로나 정책…'버티기'에서 '장기화' 대비

center
응웬 치 중(Nguyen Chi Dung) 베트남 기획투자부 장관.
베트남 정부가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한 경제 정책 마련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베트남은 그동안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버티는' 정책을 시행해 왔다.

3일(현지시간) 베트남 현지 매체 ‘징(Zing)’ 등에 따르면, 하노이에서 개최된 ‘2020년 기획투자 부문 정례 화상 회의’에서 응웬 치 중(Nguyen Chi Dung) 베트남 기획투자부 장관이, 코로나19가 장기화로 인해 글로벌 재정 리스크가 커지는 상황에 대응할 수 있는 정책을 새로 수립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또한, 코로나19 여파를 최소화하기 위한 경기부양 정책 시행 기간을 연장하는 것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베트남 정부는 늦어도 올해 3분기말 전 세계 코로나19 확산이 안정적 상태에 접어들 것이라는 가정하에 내수 시장 중심의 경기부양책을 시행해 왔다. 예상과 달리, 하반기에 들어서도 북미와 유럽 등 주요 수출 시장에 코로나19 확산이 계속되자 이에 대응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 것이다.
응웬 장관은 이밖에도 외국인 직접 투자(FDI) 유치, 생산 및 기업 활동 회복 방안을 제시했다.

FDI 유치와 관련, 글로벌기업의 포스트 차이나 기지가 되려면 인도, 말레시아, 인도네시아, 태국 등 역내 국가들과의 치열한 경쟁에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응웬 장관은 “제대로 대비하지 않으면 외국인 투자자들이 베트남에 와서 투자는 하지 않고 시장만 둘러보고 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코로나19 확산 방지가 경제 회복을 위한 최우선 과제라고 지적했다.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이 언제 끝날지 모르는 가운데, 베트남에서도 약 3개월 만에 다낭에서 확진자가 발생하며 2차 유행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응웬 장관은 “코로나19 통제에 빨리 성공할 수록 FDI 유치에서 좋은 기회를 잡을 수 있고, 국내 경기나 경제더 회복할 여지가 많아진다"고 말했다.


응웬 티 홍 행 글로벌이코노믹 베트남 통신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