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국철도 "집중호우로 태백·충북선 전구간 운행중단...피해복구에 총력"

공유
0

한국철도 "집중호우로 태백·충북선 전구간 운행중단...피해복구에 총력"

2일 오후 현재 태백·충북선 전구간 운행 중단...영동·중앙선은 일부구간 운행 중단
손병석 사장, 재해현황 점검..."여객 안내와 안전한 복구에 최선 다해 줄 것" 당부

center
한국철도(코레일) 관계자가 2일 오전 충북선 제천조차장역 부근 집중호우 피해지역에 장비를 동원해 복구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철도
한국철도(코레일)가 집중호우에 따른 선로유실과 토사유입 등 동시다발적인 피해 발생으로 초비상근무에 돌입했다.

2일 한국철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강원·충청·경북북부 지역 등에 내린 집중호우로 충북선 삼탄~공전역 간 선로가 침수되고 토사가 유입됐다.

또, 태백선 입석리~쌍룡역 간과 영동선 현동~분천역 간, 중앙선 연교~구학역 간에도 토사가 유입됐다
이에 따라 충북선(대전~제천역)과 태백선(제천~동해역)은 이날 새벽 6시부터 전 구간 열차운행이 중단된 상태다.

영동선도 오전 8시부터 영주~동해역 간, 중앙선은 오전 9시30분부터 원주~영주역 간 열차운행이 중단된 상태다.

한국철도는 손병석 사장과 지역본부장, 2급 이상 전 간부 등 전국에서 400여명이 피해상황 파악과 고객안내, 열차운행 조정과 선로복구 등을 위해 비상근무와 긴급 재해대책회의를 개최하는 등 재해복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손병석 사장은 "열차운행 중단에 대한 고객안내를 철저히 하고, 복구작업도 안전하게 진행해 달라"며 "복구에 시간이 소요되더라도 철저한 작업을 통해 안전하게 열차가 운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