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비대면 O2O플랫폼 입점 원하는 소상공업체 다 모여라

공유
0

비대면 O2O플랫폼 입점 원하는 소상공업체 다 모여라

중기부, 판로진출 애로 해소 위해 1만개 업체 모집...O2O 서비스업체 6곳도 선정 완료

center
지난 7월 강원도가 장기적인 전통시장 경기침체를 극복하고 전통시장 방문 활성화를 위해 ‘강원도 동행세일 전통시장 응원전’을 개최한 모습. 사진=뉴시스
코로나19 사태로 비대면(언택트) 유통시장의 영역이 확장되면서 소상공인들의 온라인시장 진출을 도와주는 온-오프 라인 연결(O2O) 플랫폼 서비스가 선보인다.

O2O(Offline to Online)는 매장 현장에서 상품을 판매하는 사업자와 소비자를 온라인에서 연결해 주는 서비스로 코로나19 여파로 각광받고 있는 음식 주문‧배달 대행이 대표사례로 꼽힌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소상공인의 비대면 영역의 판로 확장을 지원하기 위해 오는 5일부터 O2O 플랫폼 입점을 희망하는 소상공업체 1만 개를 모집한다고 3일 밝혔다.
앞서 중기부가 지난 5월 O2O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할 기업 모집에 나선 결과, 63개사가 제안서를 제출해 공정한 평가를 거쳐 10.5:1의 높은 경쟁률을 뚫고 지난달 적합업체 6개가 최종 선정됐다.

이어 소상공인에게 원활한 O2O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과 이번에 선정된 O2O 플랫폼 기업 6곳은 지난달 27일 업무협약을 맺었다.

중기부 관계자는 "직접 온라인 시장 개척이 힘든 오프라인 점포들도 O2O 서비스를 잘 활용해 온라인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한 사례가 많다"면서 "O2O 서비스 지원으로 소상공인들이 비대면 영역에서 소외 당하지 않도록 다양한 지원책을 강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소상공인 O2O 서비스 프로그램 지원을 원하는 소상공인은 소상공인마당 통합사이트(www.sbiz.or.kr)에서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오은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esta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