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호‧고려개발 합병’ 대림건설, 도시정비사업 첫 단독 수주

공유
0

‘삼호‧고려개발 합병’ 대림건설, 도시정비사업 첫 단독 수주

인천 송월아파트구역 재개발사업 시공권 획득…공사비 1240억 규모
통합법인 출범 이후 지방‧수도권 재개발 2건 수주…도시정비사업 입지 강화

center
인천 중구 송월동1가 송월아파트 단지 전경. 사진=카카오맵 로드뷰
대림건설이 인천에서 1240억 원 규모의 재개발사업 시공권을 따내며, 통합법인 이후 도시정비사업 첫 단독 수주에 성공했다.

2일 도시정비업계에 따르면 인천 송월아파트구역 재개발조합은 지난 1일 시공사 선정을 위한 총회를 열고 시공사 입찰에 단독으로 참여한 대림건설과의 수의계약 여부를 묻는 조합원 찬반투표를 진행했다.

그 결과 대림건설은 조합원들의 압도적인 지지를 얻으며, 송월아파트구역 재개발사업의 최종 시공사로 선정됐다.
이 사업은 인천 중구 송월동1가 10-1번지 일원에 지하 2층~지상 35층, 5개 동, 아파트 730가구를 조성하는 프로젝트로, 공사비는 1240억 원 규모다.

대림건설은 대림그룹 계열사인 삼호와 고려개발이 합병한 회사로, 지난달 초 공식 출범했다.

대림건설은 대림산업과 컨소시엄을 이뤄 지난달 11일 공사비 3951억 원 규모의 대전 삼성1구역 재개발사업을 따내며 출범 이후 도시정비사업 마수걸이 수주를 신고했다.

대림건설 도시정비사업팀 관계자는 “통합 이후 한 달여 만에 대전 삼성1구역에 이어 인천 송월아파트구역 재개발사업 시공권을 획득하며 도시정비사업 부문에서 가시적 성과를 내고 있다”면서 “하반기에도 수도권 재건축·재개발 사업지를 중심으로 수주 역량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