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트럼프, 1일부터 중국 소셜미디어 앱 틱톡 제재

공유
0

트럼프, 1일부터 중국 소셜미디어 앱 틱톡 제재

center
중국의 소셜미디어 애플리케이션(앱) 틱톡 사진=연합
미국이 중국의 소셜미디어 동영상 편집 및 공유 애플리케이션(앱) 틱톡을 제재하기로 해 경색된 미중관계가 더 악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AP,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1일(현지시간) 틱톡의 사용을 이르면 8월 1일부터 금지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플로리다에서 돌아오는 전용기 에어포스원에서 "우리는 미국에서 틱톡 사용을 막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에서는 틱톡을 둘러싸고 광범위한 안보 우려가 나오고 있는데 미 의회는 중국 기업의 장비를 쓰면 비밀이 중국 관리들에게 유출된다고 주장해 왔다.
미국에서 앱 사용이 금지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미국에서 향후 3년간 1만 명의 직원을 고용할 계획이라고 CNBC가 21일(현지시간) 보도하기도 했고

마이크로소프트(MS)가 틱톡(TikTok)을 인수하기 위해 협상 중이라는 기사가 나오기도 했다.

틱톡은 화웨이, ZTE(중싱통신)와 더불어 중국을 대표하는 정보통신(IT) 다국적 기업 가운데 하나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전 세계에서 틱톡을 다운로드 수는 20억건을 넘었고 미국 내 다운로드 수도 1억6천500만건에 달한다.

미국과 중국은 그동안 코로나19 책임론, 중국의 홍콩국가보안법 시행, 남중국해 영유권 논란, 중국의 산업통상정책, 영사관 폐쇄 등을 두고 사사건건 마찰을 빚어왔는데 미국의 틱톡 사용금지 제재로 인해 관계가 더 경색될 조짐이다.


권진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ja@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