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기상청 오늘날씨] 강원도 고성 날씨... 오후 늦게 남부내륙 중심 물폭탄 주의보

공유
0

[기상청 오늘날씨] 강원도 고성 날씨... 오후 늦게 남부내륙 중심 물폭탄 주의보

center
비내리는 서울시 모습. 사진=뉴시스
8월 첫날인 1일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리겠다. 특히 서울, 경기, 강원 영서는 취약 시간대인 밤부터 오전 사이 강한 비가 내릴 가능성이 있다.

기상청은 "강원 영동, 충청 남부를 제외한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특히 밤부터 오전 사이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이며, 낮 동안에는 정체전선이 다시 북상하면서 비가 약화되기가 반복될 전망이다.

서울과 경기 서해안에서 내리기 시작한 비는 점차 그 밖의 중부 지방으로 확대하겠다. 전북 북부는 오후 한 때, 경북 북부는 밤부터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강수량은 서울, 경기, 강원 영서, 충청 북부, 서해5도에서 50~150㎜로 예상된다. 서울, 경기, 강원 영서에서 많게는 250㎜ 넘는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강원 영동과 충청 남부, 전북 북부, 경북 북부의 강수량은 20~60㎜로 예상된다. 1일 오후 대기 불안정에 의해 제주도에서는 소나기에 따른 5~30㎜의 강수량이 예상된다.

강원 전 지역은 대체로 흐리고 오후 늦게 남부내륙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리겠다.

고성 등 예상 강우량은 5~30mm이다.

최저기온은 19~24도이며, 오후 예상 최고기온은 28~33도이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