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아시아나항공 기다리다 지쳤다

공유
0

아시아나항공 기다리다 지쳤다

2분기 화물사업의 호조 덕분에 흑자전환에 성공할 전망

center

한국투자증권 최고운 애널리스트는 2분기 화물사업의 호조 덕분에 흑자전환에 성공할 전망이라고 평가했다. 코로나19로 여객 시황이 붕괴된 와중에도 화물부문이 의외의 반사수혜를 얻으며 아시아나항공의 영업이익은 오히려 전년동기대비 개선됐다.

아시아나항공의 2분기 매출액은 47% 감소한 9198억원으로 추정된다. 국제선과 국내선 여객은 각각 90%, 62% 씩 역신장할 할 전망이나 화물은 두 배나 늘어난 것으로 추정된다. 전세계적으로 여객기 운항이 대부분 중단되면서 밸리카고 공급도 함께 감소했고, 이에 따라 항공화물 시장은 유례없는 공급부족에 직면했다.

전세계 항공화물 물동량에서 여객기를 통해 운송되는 비중은 40%가 넘는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우리나라 양대 국적사처럼 화물 전용기를 직접 운영하는 항공사는 많지 않다.

덕분에 아시아나항공의 화물 운임은 전년동기대비 102% 급등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러한 화물의 반사이익과 무급휴직 등 비용절감 노력에 힘입어 2분기 555억원의 영업흑자를 기록할 것으로 판단한다.

화물로 방어못하는 해외 FSC(Flag State Control 기국통제)들의 구조조정은 기회로 여겨진다. 항공업종에서 아시아나항공이 거둔 2분기 영업흑자는 전세계적으로도 찾아보기 힘든 성과다. 화물운임의 상승세는 6월 들어 둔화되고 있지만, 홍콩-유럽/북미 노선의 경우 여전히 전년대비 30%가량 높은 수준이다.

여름 성수기를 앞두고 국제선 여객 운항의 재개가 지연되고 있으나 반대로 화물사업을 영위하는 양대 국적사의 상대우위 실적은 3분기에도 지속될 전망이다. 국내 저비용항공사는 물론 해외 FSC와의 경쟁에서도 앞서 나가고 있다.

미국와 유럽 주요 FSC들은 항공기 규모를 축소하고 있으며 특히 아시아 내 주요 화물 경쟁자인 캐세이퍼시픽은 구제금융에 들어간 상황이다. 하지만 인수 불확실성으로 자본 확충 등 체질 개선이 지연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작년 2분기부터 이어지던 영업적자 흐름을 오히려 코로나19가 피크였던 올해 2분기에 끊었다. 경쟁사들이 대규모 손실로 쓰러지는 틈에 앞서 나갈 기회를 얻은 셈이다.

문제는 HDC현대산업개발의 인수가 미궁 속으로 빠지면서 재정비에 나서지 못하고 있다. 코로나19 이전에도 적자였던 만큼 화물 반사이익이 사라지는 2021년에는 흑자를 장담할 수 없게 된다. 현재 금호산업은 최종적으로 한 달의 시간을 준 상황으로 현산의 결단과 정부의 플랜B에 주목해야 한다.

아시아나항공은 국제여객 중심의 중견 항공사다. 사업환경은 동아시아 경제성장에 의해 장기적으로 국제여객 수요 늘어날 전망이며, 중국 관광객 증가 및 반도체 등 첨단제품 수출 증가에 따른 항공운송 수요 증가는 기회 요인으로 부각되고 있고, 중국 항공사들과의 경쟁 심화와 고유가 기조는 리스크 요인이다.

아시아항공은 경기흐름에 따라 실적 영향을 크게 받는 산업군에 속해 있으며, 유가와 환율동향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아왔다. 동사의 주요제품은 항공운송 - 운송 : 국내여객 (5.5%), 국제여객 (59.7%), 화물 (22.7%) - 판매 : 기내면세품 판매 (1.5%) 기타 부대사업 (10.3%), 정보통신사업 : 운영 및 유지 보수수입 (50.8%), SI수입 (38.4%), 전산상품 (9.3%) 등, 항공운송지원서비스 : 지상조업 (50.6%), 화물조업 (17%), 인천급유시설운영업 (12.5%), 기타 : 숙박업 (51.4%), 부동산업 (19.6%), 골프장 (29.3%) 등으로 구성된다.

아시아나항공의 원재료는 항공운송 : 항공기 엔진 외 다수,식재료 및 코스재료 등이다. 동사의 실적은 환율 하락시 수혜를 입어 원화 강세로 해외여행객이 증가흐름을 보이게 되며 유가 하락시 원가절감이 가능하다.

아시아나항공의 재무상황은 2020년 3월 현재 자본잠식 발생하여 자본잠식률이 89%로 자본잠식 50%을 넘어갈 경우 관리종목으로 지정될 가능성이 크다. 아시아나항공의 재무 건전성은 매우 위험 (개별)으로 평가됐고, 부채비율 8500%, 유동비율 34%,자산 대비 차입금 비중 21%, 최근 4분기 합산 영업익은 적자상태였다.

진행중인 신규사업은 파악되지 않았다. 아시아나항공의 주요주주는 2020년 4월23일 기준 금호산업(30.77%), 한창수(0.01%), 기타(0.01%) 등으로 합계 30.79%다.


홍진석 글로벌이코노믹 증권전문기자 dooddall@g-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