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뉴욕증시] 중국 전기차 업체 리오토, 미 IPO로 11억달러 확보

공유
2

[뉴욕증시] 중국 전기차 업체 리오토, 미 IPO로 11억달러 확보

center
미국 뉴욕증시의 나스닥시장. 사진=로이터
중국 전기차 업체 리오토가 미국 기업공개(IPO)에서 예상보다 많은 자금을 확보했다.

30일(현지시간) 야후 파이낸스에 따르면 중국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업체인 리오토(Li Auto)는 29일 미국 주식시장 IPO에서 주당 11.50달러에 9500만주를 매각하는데 성공했다. 앞서 공모가는 주당 8~10달러 수준으로 예상한 바 있다.

미국과 중국간 갈등 심화, 중국 주식의 미 주식시장 상장 폐지 추진 논의 등에도 불구하고 전기차 주식 인기 속에 IPO에 성공한 것으로 보인다.

리오토의 중국 경쟁사인 니오(NIO)는 2018년 상장 뒤 주가가 2배 뛰었다.

수소·전기트럭 업체 니콜라 역시 상장을 위한 특수목접합병법인(SPAC)을 통한 우회상장 뒤 주가가 폭등했고, 또 다른 전기차 업체 피스커 자동차 역시 현재 SPAC를 통한 우회상장을 타진 중이다.
중국내 상장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다.

WM 모터 테크놀러지가 이르면 내년 상하이 주식시장 상장을 검토하고 있고, 호존 뉴에너지 오토모빌도 이르면 내년 상하이에서 IPO에 나설 방침이라고 밝힌 바 있다.

전기차 인기의 중심에 있는 일론 머스크의 테슬라는 올들어 주가가 258% 폭등했다.

리오토 매출은 급증세를 보이고 있다.

1분기 매출이 1년 전에 비해 3배 급증한 1억2000만달러를 기록했고 순손실도 작년 1분기 3억4400만달러에서 올 1분기에는 1100만달러로 좁혀졌다.

리오토의 SUV는 대당 2만1000~7만달러 수준이다. 2022년에는 프리미엄 모델을 내놓을 계획이다.

6월말 현재 대표모델인 리원(Li ONE)은 1만400대가 팔렸다.


김미혜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LONGVIEW@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