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최철 삼성전자 부사장 "저전력 메모리 기술로 화력발전소 2.5기 대체"

공유
0

최철 삼성전자 부사장 "저전력 메모리 기술로 화력발전소 2.5기 대체"

삼성전자, 친환경 메모리 기술 비전 제시

center
최철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전략마케팅실장. 사진=삼성전자 뉴스룸
저전력 메모리 반도체 기술로 화력발전소 2.5기를 대체할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최철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부사장은 지난 29일 삼성전자 뉴스룸에 '저전력 메모리 기술이 선사하는 친환경 미래'라는 주제의 기고문을 게재하고 저전력 메모리 기술의 중요성을 설명했다.

최 부사장은 새로운 DDR5 규격의 D램, 하드디스크(HDD) 대신 낸드플래시를 활용한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를 활용하면 전력량을 크게 줄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그는 "올해 생산되는 데이터센터 서버용 HDD 대신 SSD를 탑재하면 연간 3TWh(테라와트시)를 절감할 수 있고 서버용 D램도 DDR4 대신 최신 DDR5로 교체하면 1TWh 전력량을 절감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최 부사장에 따르면 이렇게 절약된 총 4TWh 전력량은 전국 가로등을 1년 동안 켜거나 우리나라 전체 가구가 한 달간 쓸 수 있는 엄청난 양이다.

그는 또 "수만대 서버가 뿜어내는 열기를 식히는 전기 에너지를 연간 3TWh 절약할 수 있다"면서 “이렇게 아낀 7TWh 전력량은 화력발전소 2.5기를 대체할 수 있는 양”이라고 전했다.

삼성전자는 2009년 40나노급 2Gb DDR3 D램부터 '그린 메모리 프로젝트'를 통해 친환경 메모리 개발을 추진했다.

최 부사장은 현재 기술에서 멈추지 않고 향후 데이터 폭증으로 서버 수가 크게 늘어나고 저전력 기술이 발전하는 만큼 저전력 메모리 개발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수십년간 세계 메모리 시장 리더 자리를 지켜 온 삼성전자만이 할 수 있는 창의적인 방법으로 지속 가능한 발전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