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렌터카 ‘큰 손’ 맞잡은 현대차, ‘빅데이터 연합’ 구축

공유
0

렌터카 ‘큰 손’ 맞잡은 현대차, ‘빅데이터 연합’ 구축

현대차그룹, 롯데렌터카·SK렌터카·쏘카와 업무협약
주행 및 차량 데이터 공유해 신규 서비스·차량 개발

center
현대자동차그룹 모빌리티 전문회사 '모션' 직원이 '모션 스마트 솔루션'을 활용해 차량을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있다. 사진=현대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이 렌터카업계 ‘큰 손’들을 맞잡았다. 렌터카업계 1·2위인 롯데렌터카와 SK렌터카, 차량공유업체 쏘카, 현대차그룹은 주행 중 모인 빅데이터를 교환해 새로운 서비스와 차량 개발에 활용하기로 뜻을 모았다.

30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이들 4개사는 최근 ‘모빌리티(이동수단) 사업 협력을 위한 MOU(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모빌리티 산업 활성화를 위해 자동차 제조사와 대여사업자가 머리를 맞댄 것은 이례적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모빌리티 산업이 개인 맞춤형 서비스로 빠르게 발전해 비즈니스 혁신은 차량 데이터 확보에 의해 좌우된다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모빌리티 사업자들이 연구개발 인력 상당수를 데이터 분석 업무에 배치하는 것은 이 때문”이라고 전했다.

롯데렌터카와 SK렌터카는 현대차그룹이 운영하는 개방형 데이터 플랫폼 ‘현대·기아·제네시스 디벨로퍼스(Developers)’를 통해 차량 주행 데이터를 받는다. 이 플랫폼은 현대·기아·제네시스 차량에서 수집한 운행 정보와 주행거리, 차량 상태, 안전운전 습관 등 데이터를 개인·사업자에게 제공한다.
롯데렌터카와 SK렌터카는 자사가 운영하는 차량의 정밀하고 유용한 데이터를 확보하고 사업 운영 효율을 높이며 신규 서비스 개발에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롯데렌터카는 신차 장기렌터카 개인 고객을 대상으로 빅데이터 기반 서비스를 오는 10월 중 선보일 예정이다. 현대차그룹과 데이터를 공유함으로써 더 질 좋은 서비스 제공이 예상된다.

SK렌터카는 데이터 교류뿐 아니라 B2B(사업자 간 거래) 사업 전반에서 아이디어와 경험을 현대차그룹과 폭넓게 공유한다. 이를 기반으로 자동차 제조사와 서비스 기업 간 새로운 협력 모델을 개발해 추진하기로 했다.

쏘카는 현대차그룹 모빌리티 전문회사 ‘모션(Mocean)’이 공급하는 ‘모션 스마트 솔루션’ 통신 단말기를 일부 차량에 시범 부착해 운행한다. 모션 통신 단말기는 차량 위치와 운행 경로, 차량 상태, 원격 문 잠금과 해제, 연료 잔량 등 정보를 렌터카 업체에 제공해 실시간 모니터링이 가능하게 한다.

현대차그룹도 차량 대여사업자들로부터 신차 개발에 필요한 다양한 데이터를 확보해 이득을 얻을 전망이다.


성상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