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속보] 한-미 통화스와프 만기 6개월 연장... 연준 FOMC 직후 발표

공유
2

[속보] 한-미 통화스와프 만기 6개월 연장... 연준 FOMC 직후 발표

center
한국은행이 미국과 통화 스와프 계약을 6개월 더 연장하기로 했다.

한국은행은 30일 오전 3시(미국 동부시간 29일 오후2시) 600억 달러 규모의 한미 통화스와프의 계약 만료 시기를 6개월 더 연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미 통화스와프는 당초 올 9월30일 만료하기고 돼 있었으나 내년 3월 31일로 만료시기가 늦춰졌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도 이날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기준금리유지 발표이후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

한국은행은 보조자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초기에 비해선 외환시장이 안정된 모습을 보이고 있으나 코로나19에 따른 불확실성은 여전히 지속되고 있어 통화스와프 연장이 필요하다고 합의했다"고 밝혔다. 더 장기적으로 환율을 안정시킬 필요가 있다는 데 한미 양국이 인식을 함께 한 결과로 풀이된다.

한미 통화스와프에 따른 효과는 지난 3월 체결 당시 크게 입증됐다. 3월 19일 밤 한미 통화스와프 계약을 체결했다는 사실을 발표한 것만으로도 달러화 자금 조달에 대한 불안감이 완화됐다. 한미 통화스와프 계약이 체결된 소식이 알려진 후 코스피는 7.4%오르고 원·달러 환율은 3.1% 내렸다.

한국은행은 "향후 국내에 외환자금 시장 동향을 감안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경우 미국 연방준비제도와 통화스와프 자금을 활용해 경쟁입찰방식 외화대출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국은행은 또 앞으로도 미 연준 등 주요국 중앙은행들과의 긴밀한 공조를 통해 금융시장 안정노력을 지속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한미 통화스와프 만기를 연장하는 조치는 Fed의 FOMC에서 결정됐다. 미국 연준은 한국 외에도 호주, 뉴질랜드, 브라질, 멕시코, 덴마크, 노르웨이, 싱가포르, 스웨덴 등 총 9개국 중앙은행과 맺은 통화스와프 계약을 연장하기로 했다.

Fed는 이날 '제로 금리'를 유지했다. Fed는 이날 FOMC 정례회의 후 내놓은 성명에서 기준금리를 현 0.00~0.25%에서 동결한다고 밝혔다. 연준은 지난 3월 15일 FOMC 회의에서 코로나19의 전세계 대유행으로 인해 경기 침체 우려가 강하게 제기되자 기준금리를 기존 1.00∼1.25%에서 0.00∼0.25%로 1%포인트나 전격 인하했다.


김대호 글로벌이코노믹 연구소징 tiger828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