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두산퓨얼셀, 세계 최초·최대 부생수소 연료전지발전소 선보인다

공유
4

두산퓨얼셀, 세계 최초·최대 부생수소 연료전지발전소 선보인다

독자개발한 연료전지 114대 공급...'수소 명가' 뽐내
20년 동안 유지보수 담당
유수경 두산퓨얼셀 대표 “한국이 세계 연료전지 시장에서 기술우위 확보”

center
유수경 두산퓨얼셀 대표이사(왼쪽 세 번째)와 관계자들이 28일 열린 ‘대산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준공식에 참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두산퓨얼셀
두산퓨얼셀의 수소 연료전지 114대가 설치된 ‘대산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준공식이 28일 열렸다. 이 발전소는 ‘부생수소’를 연료로 하는 세계 최초이자 최대 규모 연료전지발전소다.

부생수소는 석유화학공장에서 석유제품 정제, 철강제품 생산 등을 생산하는 과정에서 부수적으로 나오는 수소를 뜻한다.

이날 준공식은 정세균 국무총리,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양승조 충남도지사, 맹정호 서산시장, 유수경 두산퓨얼셀 대표이사, 정인섭 한화에너지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충남 서산에 설치된 대산 수소연료전지발전소 현장에서 진행됐다.

두산퓨얼셀은 독자기술로 개발한 440kW 부생수소 연료전지 114대를 발전소에 공급했다. 이 뿐 아니라 앞으로 20년 간 연료전지 유지보수도 담당한다.

center
두산퓨얼셀이 개발한 M400 하이드로젠 연료전지 가안도 이미지. 사진=두산퓨얼셀 홈페이지
이번에 공급된 연료전지 제품은 ‘M400 하이드로젠(Hydrogen)’ 모델이다. 이 제품은 수소를 원료로 사용하며 높은 전력 효율을 자랑한다. 또 배출물질로 깨끗한 물만 나와 완전 무공해 제품이라고 볼 수 있다.

연료전지는 태양광, 풍력 등 다른 신재생에너지에 비해 안정적으로 전기 생산이 가능하고, 설치 면적당 발전량이 크다는 장점도 있다.

다만 서산 지역에 안정적인 전력을 공급하기 위해 연료전지가 24시간 동안 가동돼야 한다. 자칫 연료전지를 장시간 가동하면 발열 문제로 발전소에 위험이 발생할 수 있다. 그러나 두산퓨얼셀 제품은 이 문제를 확실하게 잡았다.

M400 하이드로젠 연료전지는 ‘인산’을 전해질(전류를 흐르게 하는 물질)로 사용한다. 인산은 안정도가 높고 낮은온도에서도 화학 반응을 일으켜 장시간 연료전지를 가동시킨다 해도 내부 온도가 상승하지 않아 안정적인 전력을 생산해 낼 수 있다.

두산퓨얼셀과 한화에너지, 한국동서발전 등은 지난 2018년 1월 특수목적법인 대산그린에너지를 설립하고 충남 서산시 대산산업단지에 50MW급 대산 수소연료전지발전소를 건설했다. 이 발전소는 지난 6월부터 본격적인 상업운전을 시작했다. 충남 지역 약 16만 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연간 40만MWh 규모의 전기를 생산한다.

유 두산퓨얼셀 대표는 “대산 수소연료전지발전소의 성공적인 준공은 한국이 세계 연료전지 시장에서 기술경쟁 우위를 확보하는 중요한 기점이 될 것”이라며 “두산퓨얼셀은 수소경제 활성화에 맞춰 현재 98% 수준인 연료전지 국산화율을 100%까지 끌어올리도록 노력하고 협력사와의 동반성장을 통한 산업 생태계 조성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