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CJ올리브네트웍스, '업사이클링' 봉사활동 실시

공유
0

CJ올리브네트웍스, '업사이클링' 봉사활동 실시

코로나19 추세 고려해 비대면 행사로 진행

center
CJ올리브네트웍스의 임직원들이 최근 폐현수막 에코백 만들기(사진 위)와 장난감 수리 봉사(사진 아래) 등 비대면 봉사활동에 참여했다. 사진=CJ올리브네트웍스.
CJ올리브네트웍스가 업사이클링(자원 재활용)을 주제로 임직원들이 참여하는 비대면 봉사활동을 벌였다고 27일 밝혔다.

이 회사는 코로나19 추세를 고려해 임직원들이 가정에서도 참여할 수 있도록 ▲폐현수막 에코백 만들기 ▲장난감 수리 봉사 등 2개 활동을 추진했다.

먼저 폐현수막 에코백 만들기는 옥외 광고용 현수막을 소각할 때 생기는 환경오염과 사회적 비용을 줄이기 위해 기획됐다.

업사이클링 전문 사회적기업인 ‘터치포굿’에서 에코백 제작을 맡고 발달 장애인 교육 기관인 ‘충현비전대학’의 학생들이 도안을 디자인했다. CJ올리브네트웍스 임직원들은 섬유 전용 꾸미기 펜으로 550개 에코백에 색을 칠했다. 완성된 에코백은 인천보육원, 혜심원, 여명학교, 효창종합사회복지관 등 7개 지역사회 복지기관에 전달됐다.

그런가 하면 장난감 수리 봉사는 플라스틱 폐기물을 줄이고 취약 계층에 나눔도 하는 ‘일거양득’의 효과를 거두기 위해 진행됐다. 30여 명의 임직원들은 사회적기업인 ‘코끼리공장’과 함께 버려지기 직전의 플라스틱 장난감 약 50개를 수리·소독·재포장해 사회복지기관에 기부했다.

이인익 CJ올리브네트웍스 커뮤니케이션팀 팀장은 “앞으로도 환경보호의 소중한 가치를 되새기고 사회적 거리 두기에 동참할 수 있는 다양한 비대면 봉사 활동을 실천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손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jizz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