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Military]한국 괴물 미사일 현무-4개발...탄두중량 2t 북 지하기지 파괴

공유
1

[G-Military]한국 괴물 미사일 현무-4개발...탄두중량 2t 북 지하기지 파괴

우리나라가 괴물 미사일로 통하는 '현무-4' 미사일 개발에 성공한 것으로 보인다. 탄두중량 2 t에 사거리 800km로 알려져 있다. 사거리를 줄이면 탄두 중량을 4t~5t으로 늘릴 수 있어 파괴력은 더 커진다. 지하 수십m는 물론 100m 이상의 깊이에 있는 북한 기지와 벙커를 파괴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center
현무-2C가 화염을 내뿜으며 치솟고 있다. 사진=밀리터리투데이닷컴


우리군 현재 사거리 300㎞·탄두 중량 2t인 현무-2A, 500km에 탄두중량 1t인 현무-2B, 800km에 탄두중량 500kg인 현무-2C 등 탄도미사일과 사거리 1000km인 현무-3A 등 순항미사일을 보유하고 있다. 현무4는 사거리 면에서 북한 전역을 사정권에 두면서 무거운 탄두로 유사시 공격 원점과 지하에 있는 군사시설도 타격할 수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3일 대전 국방과학연구소(ADD)를 찾아 새 탄도 미사일의 발사 성공을 공식화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첨단무기를 시찰한 뒤 "보안사항이기 때문에 자유롭게 말할 순 없지만 세계 최고 수준 탄두 중량을 갖춘 탄도미사일을 성공한 데 축하한다"고 말했다. 그동안 우리군과 방산업계가 탄두중량을 더 키운 '현무-4' 미사일을 개발해온 만큼 문대통령은 우리군과 방산업계가 개발에 심혈을 기울여 온 ‘현무4’ 개발의 완성을 확인한 것으로 방산업계와 군사전문가들은 분석하고있다.

군당국은 앞서 지난 3월 ADD 안흥 시험장에서 두 발을 시험 발사했는데 당시 한 발은 불발됐다.
현무-4는 사거리 800㎞에 탄두 중량 2t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육군과 국방과학연구소는 지난 2017년 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정상회담에서 한국의 미사일 탄두 중량 제한을 완전히 해제하는 내용의 ‘2017 개정 미사일 지침’을 채택한 것을 계기로 현무-4 개발에 착수했다.

미사일 지침 개정 전 우리군이 보유할 수 있는 탄도미사일은 사거리 300㎞의 경우 탄두 중량 2t까지, 사거리 800㎞는 탄두 중량이 500㎏으로 제한됐다. 개정된 지침은 사거리는 800㎞로 변동이 없지만 탄두 중량의 제한을 없앴다. 이 덕분에 우리군은 고위력의 탄도미사일 확보가 가능해졌다.

탄두 중량이 500㎏이면 비행장 활주로 정도 파괴할 수 있는 위력이지만 2t까지 늘어날 경우 지하 수십m 깊이까지 파괴할 수 있다는 게 전문가 판단이다.

center
2017년 6월23일 문재인 대통령이 참관하에 국방과학연구소 시험장에서 차량형 이동식발사대에서 발사되고 있는 현무-2C미사일.사진=국방부

제인스는 현무-4의 디자인이 현무-2와 비슷할 것으로 추정한다. 미국 싱크탱크 CSIS산하 미사일쓰렛에 따르면, 현무-2C는 길이 약 13m, 지름 0.9m에 총발사중량 5.4t 이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고체연료를 사용하는 1단 미사일이다. 원형공산오차(CEP)는 1~5m로 대단히 정밀한 미사일이다.

현무4는 탄두중량이 무거워진 만큼 전체 발사중량도 더 무거울 것으로 보인다. 길이나 지름도 커졌을 수도 있다.

국가정보원 산하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조성렬 박사는 미국의소리방송(VOA)에 "한국 군이 고폭화약을 장착하고 정밀유도기능을 갖춘 지하시설 파괴 무기를 새로 확보하게 됐다"면서"북한의 핵심 군 전력인 지하 시설에 대한 공격 능력을 갖게 됐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