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미래에셋대우, 6억 달러 규모 외화채 발행… 3년째 외화조달 성공

공유
0

미래에셋대우, 6억 달러 규모 외화채 발행… 3년째 외화조달 성공

center
미래에셋대우가 6억 달러 규모 외화채 발행에 성공하며 시장의 관심을 끌고 있다. 사진=미래에셋대우
미래에셋대우는 6억 달러 규모 외화채권 발행에 성공했다고 24일 밝혔다. 지난 2018년 금융투자업계 최초 발행 이후 3년 연속 외화 조달에 성공한 것이다.

미래에셋대우는 23일 글로벌 채권시장에서 3년 물 3억 달러, 5년 물 3억 달러 등 총 6억 달러 규모의 외화채 발행을 위한 수요예측(기관사전청약)에 나섰다. 이는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 이후 정책금융기관을 제외한 최대 규모 발행이며, 이번 채권은 아시아, 유럽 등 기관들을 대상으로 발행되는 유로본드 외화채다.
이번 청약에는 전 세계 투자자 160여 개 기관이 참여해 모집액 대비 약 7배에 달하는 40억 달러 수준의 최대 주문이 몰리며, 최종 발행금리는 3년 2.125%, 5년 2.625%로 책정돼 신규 발행 프리미엄 없이 발행된다.

채권시장에선 미래에셋대우가 3년 연속으로 해외 채권을 발행하는 등 해외 투자자들과 꾸준한 소통을 해오며 회사의 성장성과 안정성을 공개하는 등 전반적으로 투명성을 높여 온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는 평가를 하고 있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국내 증권사 최초로 미달러화 표시 채권과 지속가능채권을 발행하는 등 자금조달 대상과 투자자 등을 꾸준히 다변화했다”라며 “앞으로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중장기 채권을 꾸준히 발행해 재무구조를 개선함으로써 회사의 성장성과 더불어 안전성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