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미래에셋대우, 종합금융플랫폼 발돋움…디지털 혁신 강화

공유
0

미래에셋대우, 종합금융플랫폼 발돋움…디지털 혁신 강화

center
23일 홀로그램을 통해 비전을 구현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비전 선포식에서 마득락 사장, 김상태 사장, 최현만 수석부회장, 조웅기 부회장, 이상걸 사장, 이만열 사장(사진 왼쪽부터)이 참석해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미래에셋대우
미래에셋대우가 디지털 혁신을 강화한다.

미래에셋대우는 을지로 센터원빌딩(본사)에서 전사 차원의 디지털 전환을 위한 “미래에셋대우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전환) 비전 선포식”을 개최했다고 23일 밝혔다.

CDO(Chief Digital Transformation Officer) 역할을 맡고 있는 김남영 디지털금융부문 김남영 대표는 “디지털 전환의 최종 목표는 고객에게 보다 쉬운 투자, 편한 금융을 제공하기 위한 것” 라며, “ 미래에셋대우는 금융투자회사를 뛰어 넘어 ‘종합 금융 플랫폼’ 으로 발돋움하게 될 것” 이라 말했다.

미래에셋대우는 4차 산업혁명과 코로나 19의 여파로 촉발된 비대면 중심의 사회 트렌드에 맞춰 전사 디지털 전환을 통한 고객 편의성 증대와 직원 업무 효율 증대를 목표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을 추진한다.
그동안, 미래에셋대우는 Digitalization(디지털라이제이션)을 4대 혁신 과제 중 하나로 삼고 디지털 혁신을 통해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고 편의성을 증대시키기 위해 꾸준히 노력했다.

임직원들의 공모를 통해 선정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하 DT) 비전 슬로건은 ‘고객을 위한 Digital Thinking, 투자를 혁신하다’로, 고객 중심의 디지털 사고방식 전환을 통해 혁신을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담고 있다.

이를 실현하기 위해 New Platform(초개인화 금융 플랫폼 체계 구축), New Contact(디지털을 통한 새로운 고객경험), New Business(생활금융 비즈니스 확대), New Biz Intelligence(디지털 기반의 의사결정 시스템 구축), New Process(효율성 증대를 위한 프로세스 혁신) 등 5대 추진과제를 선정했다.

미래에셋대우는 디지털 전환의 실행을 위해 최현만 수석부회장과 7개 부문 대표로 구성된 ‘디지털혁신위원회(이하 디지털혁신위)’를 발족하고, ‘DT추진팀’ 과 ‘프로세스 혁신추진팀’을 신설하는 등 전담 조직 구성을 완료했다.

또한, 임직원의 디지털 역량 강화를 위한 활동들도 추진된다. 각 부문별로 ‘디지털 리더’를 선정해, 디지털 문화 전파 및 DT아이디어를 발굴할 예정이다. ‘디지털 인재상’을 수립해, 임직원들이 디지털 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하고, 20~30대 젊은 직원들로 ‘주니어보드’ 를 구성해 자유롭게 디지털 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