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홍남기 부총리 "5G+AI 스마트공장 2025년까지 1000개 보급"

공유
0

홍남기 부총리 "5G+AI 스마트공장 2025년까지 1000개 보급"

AI 솔루션 통한 설비·공정상 문제해결 지원하는 AI 중소벤처 제조플랫폼 2022년까지 구축하겠다

center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1차 비상경제대책회의 겸 제1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진행된 제11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 겸 제1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에서 "한국판 뉴딜과 관련 빠른 시일 내 세부계획을 구체화하고 제도적 기반 구축 및 규제개선 성과 창출도 집중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도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 겸 제1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에서 "이미 발표한 10조원 민자 프로젝트에 더해 도로·철도 등 7조6000억원 규모의 기존 유형 신규 민자사업을 발굴해 민자적격성조사 등 관련 절차를 신속히 추진하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날 그는 인공지능(AI)·데이터 기반 중소기업 제조혁신 고도화 전략에 대해 "스마트공장의 제조데이터를 수집·분석해 AI 솔루션을 통한 설비·공정상 문제해결을 지원하는 AI 중소벤처 제조플랫폼을 2022년까지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제조공정을 스스로 최적화하는 5G+AI 스마트공장을 2025년까지 1000개 보급하고 스마트공장간 데이터 공유 등을 통한 클러스터를 조성하겠다"고 덧붙였다.

스마트제조 공급기업 R&D(연구개발) 투자, 전문인력 양성, 창업·자금지원과 해외 진출 등 지원방안을 마련하고 지원체계와 진흥기관 지정 등을 위한 관련법 제정에도 나서겠다고 설명했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amsa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