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재용 부회장 "선두에 서서 혁신 이끌자"…미래 MLCC 시장 선점 주문

공유
0

이재용 부회장 "선두에 서서 혁신 이끌자"…미래 MLCC 시장 선점 주문

16일 삼성전기 부산사업장 찾아 임직원 격려

center
이재용 부회장이 16일 삼성전기 부산사업장에 위치한 전장용 MLCC 전용 생산 공장을 찾아 설명을 듣는 모습. 사진=삼성전자 제공
"변화의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선두에 서서 혁신을 이끌어가자."

이재용(52) 삼성전자 부회장은 16일 삼성전기 부산사업장을 방문해 전장용 '적층 세라믹 캐피시터(MLCC)' 전용 생산라인을 점검하고 임직원들에게 미래 시장 선점을 주문했다.

MLCC는 전자회로가 안정적으로 작동할 수 있도록 전류 흐름을 일정하게 조절하는 부품이다. 이 부품은 대다수 전자제품에 들어가 '전자산업의 쌀'로 불린다.

MLCC는 그동안 스마트폰 등 IT 제품을 중심으로 성장했지만 최근 5세대 이동통신(5G)과 인공지능(AI) 등 정보통신기술 발달, 전기자동차, 자율주행차 확산 등으로 전장용 제품 수요가 커지고 있다.
이에 따라 삼성전기는 지난 2018년 부산에 전장용 MLCC 전용 생산 공장을 구축하고 중국 천진에는 전장용 MLCC 공장을 신규 건설하는 등 전장 분야 투자를 강화하고 있다.

특히 현재 세계 MLCC 시장에서 점유율 2위를 차지하고 있는 삼성전기는 초소형, 초고용량 MLCC 부문 기술력을 바탕으로 고온 · 고압 · 고신뢰성 등 고부가 전장 제품 라인업 강화에 나서 글로벌 자동차부품업체와 완성차 업체를 대상으로 MLCC 공급을 확대하고 있다. 이를 통해 삼성전기는 오는 2024년 20조 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는 세계 MLCC 시장에서 선두로 올라서겠다는 전략이다.

이날 이 부회장은 삼성전기 경영진으로부터 △전장용 고온/고압 MLCC △스마트 기기용 고성능/고용량 MLCC △통신/카메라 모듈 등 차세대 전자부품에 대한 기술 개발 현황을 보고 받고 인공지능(AI)·5G)전기차 등 신기술 확산에 따른 중장기 대응 전략을 논의했다.

이 부회장은 "현실에 안주하거나 변화를 두려워하면 안된다. 불확실성에 위축되지 말고 끊임없이 도전하자"고 강조했다.

그는 또 지난해 6월에도 삼성전기 경영진과 간담회를 갖고 전장용 MLCC, 5G 이동통신 모듈 등 주요 신사업에 대한 투자와 경쟁력 강화 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