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버크셔 해서웨이, '기업가치' 부풀린 獨 빌헬름슐츠와의 손해배상소송에서 승소

공유
0

[글로벌-Biz 24] 버크셔 해서웨이, '기업가치' 부풀린 獨 빌헬름슐츠와의 손해배상소송에서 승소

6억4300만 유로 배상 판결 받아내

center
3년 전 독일 기업을 인수하려다 대형 사기극에 휘말렸던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사진)이 약 6억4300만 유로 돌려받을 수 있다는 판결이 나왔다. 사진=로이터
워런 버핏의 투자회사 버크셔 해서웨이가 기업 가치를 부풀린 혐의를 받는 독일 스테인리스강 파이프 제조 회사 '빌헬름슐츠' 인수 후 진행 중인 손해배상 소송에서15일(현지시간) 승소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국 뉴욕 맨해튼 연방지방법원의 루이스 리먼 판사는 이날 독일 파이프회사 빌헬름슐츠가 버크셔 해서웨이 자회사인 프리시전 캐스트파츠에게 6억4300만 유로(약 8800억 원)를 배상하라는 중재안을 이날 확정했다.

항공부품 자회사 프리시전 캐스트파츠는 2017년 초 독일 빌헬름슐츠의 미국 및 독일 사업부를 인수했다. 당시 세계 최대 파이프 부품회사에 버핏 회장이 투자한다는 점이 화제를 모았고, 그동안 버크셔 해서웨이의 인수 중 최대 규모 중 하나로 꼽혔다. 인수가격은 8억 유로(약 1조1000억 원)였다.

그러나 같은해 5월 버크셔 해서웨이는 익명의 제보로 빌헬름슐츠가 회사가 더 잘나가는 기업으로 보이기 위해 회계 장부를 조작했다는 정보를 입수했다. 실제로 인수 당시 빌헬름슐츠가 기업가치를 4배 이상 부풀린 사실이 드러나면서 버크셔 해서웨이는 본격적으로 소송을 준비했다. 빌헬름슐츠의 실제 가치는 8억 유로(약 1조708억 원)가 아닌 1억5700만 유로에 지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빌헬름슐츠는 가족기업으로 독일 서부 뒤셀도르프 주(州) 크레펠트시에 본사를 두고 있다. 한때 세계 최대 독일 파이프회사로 불리기도 했다. 그러나 무리한 대출금 돌려막기로 재정 상황이 어려워졌다.

미국중재협회의 국제분쟁중재센터는 지난 4월 9일 빌헬름슐츠가 매매를 앞두고 조직적으로 투자자에 혼란을 줄 수 있는 여지를 남긴 뒤 흔적을 지우려 했다고 최종 판결했다.

법원은 판결문에서 해당 사건이 아직 종결된 것은 아니라는 전제로 "분명한 사기 행각이며, 달리 생각할 수 있는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빌헬름슐츠가 이번에 반환해야 하는 액수는 인수가에서 실제 가치를 뺀 6억4300만 유로로 한정됐다.


김수아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suakimm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