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나재철 금투협 회장 “사모펀드시장 건전화 총력, 자본시장 신뢰회복한다”

공유
0

나재철 금투협 회장 “사모펀드시장 건전화 총력, 자본시장 신뢰회복한다”

center
나재철 금융투자협회 회장은 16일 서울 여의도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사모펀드시장의 건전화에 의지를 밝히고 있다. 사진=뉴시스
"사모펀드의 재발방지를 위해 방안을 추진하겠습니다" 나재철 금융투자협회 회장은 16일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하반기 역점사업으로 사모펀드시장 건전화 방안을 제시했다.

나회장은 "전문사모운용사의 내부통제를 위한 매뉴얼과 체크리스트 제작ㆍ배포해 실무에 활용하겠다”며 “이행내역에 대한 전수조사를 통해 드러난 취약점에 대해서 컨설팅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자율규제강화 방안도 빼들었다.

나회장은 “고위험 사모펀드를 포함한 고난도 금융투자상품의 제조, 판매, 사후관리에서 금융투자업자의 투자자에 대한 책임을 강화하는 영업행위준칙을 마련해 19일에 시행하겠다”며, “최근 쏠림 현상이 나타나는 (해외)부동산•특별자산펀드의 위험관리에 대한 모범실무(Best Practice)를 마련해 10월 이후 본격시행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사모펀드 프라임브로커리지서비스(PBS)와 판매사의 전문사모운용사 상호 감시ㆍ견제 등 강화 방안을 금융당국과 협의하겠다”며 “법상 부여된 책임과 기능의 모든 범위 내에서 가능한 방법을 동원해 시장건전화와 자본시장 신뢰회복에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기재부의 ‘금융세제 선진화 추진방향’의 혁신성과 추진방향에 대해 그는 “금융투자상품에서 발생한 모든 소득을 포괄해 손익통산과 손실이월공제의 발판을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자본시장활성화를 위해 추가보완책도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그는 “증권거래세의 완전폐지가 이뤄지지 않았고, 집합투자기구에 대한 기본공제가 아직 적용되지 않았다”며 “이번 조치에 포함되지 않았지만 장외주식시장(K-OTC) 투자자들에 대한 세제 혜택 존속에 대한 추가 논의도 있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나아가 나회장은 국민자산증식을 위해 공모펀드 활성화와 ISA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ISA는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로 다양한 금융상품을 한 계좌에서 운용할 수 있는 만능통장을 뜻한다.

그는 “국민자산증식’을 위해서는 경쟁력 높은 상품과 더불어 투자를 원활하게 할 수 있는 제도장치의 뒷받침도 중요하다”며 “금융투자세제 선진화 추진방향과 관련하여 ISA 재설계 방안 등을 세제개편작업과 함께 논의하고 있으며, 자산증식의 주요 수단으로 기능할 수 있도록 당국에 제도 개선을 건의하고, 협의하겠다”고 덧붙였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