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G전자, 영세 사업장 근로환경 개선 나선다

공유
0

LG전자, 영세 사업장 근로환경 개선 나선다

작업복 공동세탁소에 상업용 세탁기·건조기 기부
경남도청서 작업복 공동세탁소 확대 MOU 체결

center
LG전자가 중소·영세사업장에서 근무하는 근로자들을 위해 작업복 공동세탁소에 상업용 세탁기와 건조기를 기증한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DB
LG전자가 중소·영세사업장 근로환경 개선에 나선다. 중소·영세사업장에서 근무하는 근로자들을 위해 작업복 공동세탁소에 상업용 세탁기와 건조기를 기증한다.

LG전자는 16일 경남도청에서 경상남도, 거제시, 함안군, 농협, 경남은행과 ‘노동자 작업복 공동세탁소 추가 및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작업복 공동세탁소는 중소·영세사업장에서 일하는 근로자가 분진이나 유해물질이 뭍은 작업복을 세탁할 수 있는 공동시설이다. 지난해 10월 경남 김해에 전국 최초의 작업복 공동세탁소 ‘가야클리닝’이 오픈한 데 이어 거제와 함안에도 2, 3호점이 들어설 예정이다.

LG전자에 따르면 대부분 중소·영세사업장은 사내에 별도 세탁시설이 없어 근로자가 직접 작업복을 세탁해야 하는 어려움이 있다.

이번 협약에 따라 LG전자는 새로 생기는 공통세탁소 2, 3호점에 상업용 세탁기와 건조기를 각각 10대씩 총 20대를 지원할 계획이다.

장보영 LG전자 리빙어플라이언스B2B/육성사업담당(상무)은 “기업과 지역이 협력해 중소·영세사업장 근로환경을 개선하고 지역경제를 살리는 데 힘을 보태고자 제품을 기부하기로 했다”며 “다양한 분야에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지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