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스타항공 어디로?…제주항공 ‘결론’ 내린다

공유
1

이스타항공 어디로?…제주항공 ‘결론’ 내린다

선결 조건 이행 마감 시한 15일 자정…조용한 제주항공
제주항공, 16일 입장 밝힐 듯…‘파국이냐? 봉합이냐?’
인수 성사 중재 나선 정부, 타협안 제시했을 가능성도

center
[자료사진=뉴시스]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에 요구한 인수합병(M&A) 선결 조건 이행 마감 시한일인 15일, 내부에선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이스타항공의 선결 조건 해결 가능성이 크지 않은 데다 양측간 갈등마저 깊어지고 있어 파국으로 치닫는 형국이다. 신종 코로나비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국면에서 정부가 기간산업 보호와 사회적 혼란 최소화 기조를 유지하고 있는 만큼 추가 지원 등 타협안 제시로 극적 봉합으로 전개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에 제시한 이행 시한이 이날 자정까지로, 16일 이후 제주항공의 입장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 이스타 선결 조건 시한 15일 자정…16일 제주항공 입장 나올 듯

이날 항공업계 등에 따르면 선결 조건 이행 시한 종료를 앞두고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은 각각 가시적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15일 자정을 넘긴다고 하더라도 계약을 ‘파기’가 아니라 파기할 권한이 생기게 되는 것”이라며 “오늘까지 상황을 지켜보고 내일 입장을 밝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제주항공은 최근 미지급금 해소를 포함해 선결 조건을 이행하지 않으면 계약을 해지할 수 있다는 강경한 입장의 공문을 이스타항공 측에 전달했다. 타이이스타젯의 지급보증 해소와 이스타항공 체불임금과 조업료·운영비 등 이스타항공의 각종 미지급금 1700억 원을 해결하지 않는다면 계약을 파기한다는 내용이다.

셧다운(운항정지) 등으로 인한 영업활동 중지로 체불임금뿐 아니라 미지급금이 급증하면서 이스타항공의 1700억 원 해결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게 업계 안팎의 분석이다,

게다가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 간 갈등이 극단으로 치닫고 있는 점도 M&A의 주요 걸림돌 중에 하나다. 이스타항공 셧다운 요구와 인력 구조조정 등을 놓고 진실 공방을 벌여온 양측은 지난 14일 제주항공 운수권 특혜 의혹 제기에 갈등의 골은 더욱 깊어진 상태다.
사태가 급박해지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까지 나서 M&A 성사를 당부하고, 노동부도 중재자로 나선 상황이다. 이스타항공 노조와 제주항공 측과 연이어 만나 이스타항공 임금 반납과 고용 보장 등의 중재를 진행해 왔다.

◇ 고민 가중 ‘제주항공’, 이스타 최악의 재무 상황에 감정싸움까지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간 M&A 성사 최대 난제는 이스타항공의 최악의 재무 상황이다. 여기에 코로나19 사태로 여객수요 회복이 요원한 가운데 제주항공도 업황 불황에 자칫 ‘동반위기’에 놓일 수 있다는 위기론이 팽배하다.

이스타항공 노조가 250억 원의 급여 반납과 미지급금 해소 등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고 있지만, 제주항공이 요구한 1700억 원 해결에는 크게 미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 노동부의 중재로 이스타항공이 입금을 반납하기 한 데 제주항공이 전체 미지급금에 15%에 불과하다며 부정적 의사를 내비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스타항공이 리스료와 유류비 등 미지급금 해결을 위해 관련 회사들과 협상에 나서고 있는 이스타항공이 규모를 얼마나 축소시킬지도 예측하기 어렵다.

업계 한 관계자는 최근 “제주항공도 재정 상황을 고려할 수밖에 없는 입장인 만큼 이스타항공이 1700억 원 중에서 500억 원까지는 떨어뜨리는 자구 노력이 있어야 제주항공도 반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스타항공의 올해 1분기 자본 총계는 마이너스(-)1042억 원으로, 이미 완전 자본잠식 상태다. 같은 기간 제주항공도 영업손실 657억 원, 당기순손실 1014억 원의 실적을 기록하는 등 코로나19 사태로 유동성 위기에 놓인 상황이다.

◇ ‘이스타 무산’ 부담스러운 정부, 어떤 카드 꺼낼까?

제주항공이 인수 파기를 선언할 경우 이스타항공은 법정관리에 돌입할 공산이 크다. 코로나19로 여행 업황 회복 시기도 가늠하기 어려운 데다 자본잠식 상태인 이스타항공의 인수 매력은 모두 상쇄된 상태다. 이로인해 새로운 인수자 물색도 어렵다.

현 시점에서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 인수의 유일한 대안으로, 정부가 최근 인수 성사 유도를 위해 적극적 모습을 보이고 있어 돌파구가 마련될지에 기대감이 나타나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이스타항공 인수가 파국을 맞게 될 경우, 정부의 코로나19 극복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을 뿐 아니라 1600여 명의 대량 실질 사태 등 사회적 혼란으로 이어질 수 있다. 또 HDC현대산업개발의 아시아나항공 인수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고, 이스타항공 사실상 소유주자가 현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이상직 의원인데다 최근 편법 의혹까지 더해지면서 정부여당 책임론으로 비화할 수 있다는 점에서 정부는 인수 성사를 조속히 마무리져야 하는 입장이다.

또한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산업 패러다임 전환을 위해 오는 2025년까지 160조 원에 달하는 자금을 쏟아붓기로 한 ‘한국형 뉴딜’ 정책의 첫발을 떼는 시점에서 이스타항공 문제는 정부로선 큰 부담이다. 때문에 정부가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에 물밑 타협안을 제시했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정치권 한 관계자는 “이스타항공 인수 불발 시 현 정부의 코로나19 극복 노력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을 정부도 인식하고 있다”면서도 “다만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간 인수를 위한 최선의 노력이 선행 되고, 정부도 인수 성사를 위한 무조건적 지원은 시장에 잘못된 신호를 보내줄 수 있다”며 정부의 추가 지원 가능성에 무게를 실었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