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최저임금 역대 최저 인상률에도 59%가 "찬성"

공유
0

최저임금 역대 최저 인상률에도 59%가 "찬성"

center
자료=인크루트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14일 성인 1078명을 대상으로 긴급 설문 결과, 58.8%가 내년 최저임금 ‘130원’ 인상에 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대 41.2%보다 많았다.

찬성률은 ▲직장인 51.6% ▲자영업자 50% ▲구직자 64.8% ▲아르바이트생 58.1%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30대는 55.5% ▲20대 63.7% ▲40대 62.6% 등이 높았다.

인크루트의 지난해 7월 조사에서는 최저임금 8590원에 찬성 42%, 대 58%로 반대가 더 많았는데, 올해는 찬성 비율이 높았다.

찬성 이유 1위는 ‘안 오른 것 보다는 낫기 때문’이 22.2%를 차지했다.

‘동결·삭감이 아닌 조금이라도 인상된 점 자체에 의미를 두기 때문’이라는 응답도 21.7%였다.

역대 최저 인상률인 1.5%에 그쳤는데도 '인상' 자체가 고무적이었다고 판단한 것이다.

반대의견도 팽팽했다. 반대이유 역시 ‘인상폭이 너무 적기 때문’이 34.8%로 가장 많았다.

▲‘코로나로 어려워진 경제상황에서 최저임금 인상은 곧 일자리를 줄일 것’ 21.4% ▲‘동결 또는 삭감을 기대함’ 6.1% ▲‘인상폭이 너무 높음’ 4.8% 등의 응답도 있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