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국 첫 화성탐사선, 발사장 도착…20~25일 발사 예정

공유
0

중국 첫 화성탐사선, 발사장 도착…20~25일 발사 예정

center
14일 중국 신화왕 등은 첫 번째 화성탐사선 톈원(天問) 1호가 원창발사장에 도착, 관련 준비 작업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톈원 1호의 개념도. 사진출처: 바이두


중국의 첫 번째 화성탐사선이 하이난성 원창발사장에 도착했다.

14일 중국 신화왕 등은 첫 번째 화성탐사선 톈원(天問) 1호가 원창발사장에 도착, 관련 준비 작업을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톈원’은 '하늘에 묻는다'는 뜻으로 중국 우주항공 당국은 화성 탐사선의 이름을 톈원으로 명명하기로 했다.

중국은 20~25일 적절한 시점에 톈원 1호를 발사할 예정이다.

톈원 1호는 궤도선과 착륙선, 로버 3개로 구성되고 무게는 5t에 달한다.

착륙선과 로버는 화성의 토양과 지질 구조, 대기, 물에 대한 과학 조사를 할 예정이다.

로버는 6륜 탐사차량으로 13가지 과학기구가 탑재돼 있다.

계획대로라면 톈원 1호는 2021년 2월 11~21일 화성 궤도에 진입, 이후 2021년 4월쯤 화성에 착륙한다.

착륙 지점은 많은 양의 얼음이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지름 3300㎞의 유토피아 평원이다.

톈원 1호는 채취한 화성 토양을 가지고 2030년에 귀환할 예정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