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포스코, 저출산 문제 해법 찾는다... ‘2020 저출산 심포지엄’ 개최

공유
0

포스코, 저출산 문제 해법 찾는다... ‘2020 저출산 심포지엄’ 개최

최정우 회장 “출산친화 기업문화를 만들기 위해 포스코가 기업시민 역할 다할 것”

center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14일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2020 저출산 심포지엄'에서 환영사를 낭독하고 있다. 사진=포스코
아이 키우기 좋은 사회를 만들고 저출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산·학·연이 한자리에 모였다.

한국인구학회가 주최하고 저출산고령사회 위원회(대통령직속기관)와 포스코가 후원하는 ‘2020 저출산 심포지엄’이 14일 대치동 포스코센터에서 개최됐다.

이번 심포지엄은 ‘인구절벽 · 지방도시 소멸의 시대, 청년이 행복한 나라에 미래가 있다’라는 주제로 저출산 문제에 대한 다양한 사례 연구를 공유하고 사회적 논의를 확산하는 자리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특히 포스코는 학계, 정부, 기업이 한 목소리로 저출산이라는 사회적 문제해결의 필요성을 공론화 하고 출산과 양육 친화적인 사회문화를 만들어가는 데 기업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는 인식을 제시하는 첫 걸음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은기수 한국인구학회 학회장은 이날 개회사를 통해 “저출산은 국가적인 차원에서 대한민국 존망을 좌우하는 가장 중요한 결정요인”이라고 말했다. 서형수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은 축사에서 “우리 저출산 문제는 재난 수준으로 정부만의 노력으로는 한계가 있다”며 “인구절벽 문제 해결을 위해 포스코, SK 사례처럼 기업 노력이 사회 전반으로 확산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환영사에서 “저출산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포스코가 먼저 출산친화 기업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국내 최초로 육아와 업무를 병행할 수 있는 ‘경력단절 없는 육아기 재택근무제’를 시행하고 ‘배우자 태아검진 휴가제’도 도입했다”며 “이번 심포지엄이 저출산 해법에 학계, 정부, 여러 기업들이 머리를 맞대고 논의하는 공론의 장이 되어 정책 제언과 아이디어들이 우리 사회로 확산되어 성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포스코가 시행하고 있는 ‘경력단절 없는 육아기 재택근무’는 만 8세 또는 초등학교 2학년 이하 자녀가 있는 직원은 전일 또는 반일 재택근무를 신청할 수 있는 제도다. ‘배우자 태아검진 휴가제’는 기존 태아검진휴가를 남직원에 확대 적용한 유급휴가 제도를 지칭한다.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은 영상으로 대체한 기조강연에서 ‘저출산 사회, 여성가족정책의 방향’ 주제로 주무부처로서 제도적인 지원과 역할을 소개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