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디지털 문외한’은 옛말…50‧60대, 이젠 ‘스마트 쇼핑’ 이끈다

공유
1

‘디지털 문외한’은 옛말…50‧60대, 이젠 ‘스마트 쇼핑’ 이끈다

50‧60대 고객, 쇼핑 앱‧온라인몰 매출 상승 동력으로 ‘우뚝’

center
최근 50‧60대 고객이 스마트 쇼핑의 주축으로 성장하고 있다. 사진은 신세계백화점의 스마트 코너(스마트존). 사진=신세계백화점
50·60대 중·장년층 고객이 20·30대 못지않은 디지털 친화력을 갖추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세대는 쇼핑 앱과 온라인몰을 활용한 '스마트 쇼핑'을 하며 디지털 문화와의 친숙함을 보여주고 있다. 실제로 신세계백화점의 2분기 신선식품 부문 온라인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07.2% 증가했다. 이 중 50·60대 고객의 매출 비중은 53.0%로 20·30대의 매출비(12.0%)보다 4배 이상 높았다.

최근 신세계백화점은 지난해 시범 도입한 ‘스마트 코너(스마트존)’가 50·60대 고객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고 밝혔다. 스마트 코너는 본점·강남점 등 주요 점포 식품관에서 운영하는 간편 장보기 서비스다. 식품관 계산대 옆에 있는 스마트 코너에서 바코드가 인쇄된 상품 카드를 찾아 계산대에 갖다주면 바로 결제할 수 있다.

회사 측은 코로나19의 확산으로 간편 쇼핑을 원하는 중장년층 고객의 심리가 작용해 올해 2분기 이 서비스 고객 수가 1분기 대비 약 30%가량 늘었다고 설명했다.
‘매직 픽업’ 서비스에 대한 50·60대 수요도 늘어났다. 매직 픽업은 온라인몰 ‘SSG닷컴’에서 결제하고 백화점 매장에서 제품을 수령하도록 하는 서비스다. 실제로 신세계백화점의 올해 2분기 매직 픽업 실적에 따르면 50·60대 고객의 1분기 대비 매출 신장률은 90%에 육박한다.

이에 신세계백화점은 오는 19일까지 SSG닷컴에서 ‘신세계 쓱콘 위크’를 열고 온·오프라인 고객 유치에 나선다. 신세계 쓱콘 위크는 SSG닷컴 내 백화점 페이지에서 식당가·즉석식품·스포츠 의류 등 품목을 최대 20% 할인가로 선 결제한 후 오프라인 매장에서 찾아갈 수 있는 행사다.

6월 말 이베이코리아가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G마켓과 옥션의 3~5월 품목별 1인당 평균 구매 객단가 상승률은 식품 10%, 생필품 9%로 나타났다. 인테리어(10%), 패션(8%), 가전(4%)의 상품 1개당 가격도 올랐다.

이에 업계 관계자들은 경제력을 갖춘 50·60대가 온라인으로 대거 이동해 구매 객단가를 높였다고 분석한다. 실제로 이 기간 50·60대가 산 품목이 전체 연령대 판매량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15%에서 올해 21%로 뛰었다.

업계 한 관계자는 “50·60대의 상당수는 제품을 직접 보고 사는 것을 선호해 온라인 쇼핑을 망설이는 경우가 많았다. 이번 코로나19를 계기로 온라인 쇼핑을 접하면서 디지털 쇼핑 문화에 적응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손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jizz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