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미 아나로그 디바이스, 맥심 인티그레이티드 210억 달러에 인수

공유
0

[글로벌-Biz 24] 미 아나로그 디바이스, 맥심 인티그레이티드 210억 달러에 인수

인수 후 기업가치 680억 달러…자동차와 5G 칩 시장점유율 확대 기대

center
아나로그 디바이스가 경쟁사인 맥심 인티그레이티드를 210억 달러(약 25조2000억 원)에 인수한다. 사진=로이터
반도체 제조업체인 아나로그 디바이스가 경쟁사인 맥심 인티그레이티드를 210억 달러(약 25조2000억 원)에 인수한다고 로이터통신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올해 미국에서 일어난 최대 규모의 M&A이며 아나로그 디바이스는 이를 통해 자동차와 5G 칩 제조 부문에서 시장 점유율을 높이겠다는 목표다.

아나로그 디바이스의 인수가 마무리되면 회사의 기업가치는 680억 달러(약 81조6000억 원)로 치솟게 되며 텍사스인스트루먼트 등 거대 글로벌 반도체업체들과 제대로 경쟁할 수 있게 된다.

빈센트 로슈 아나로그 디바이스 CEO(최고경영자)는 "두 회사의 엔지니어링 팀이 결합하면 자동차 회사와 같은 고객을 위해 보다 전문화되고 수익성이 높은 칩을 설계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이 거래가 자동차와 데이터 센터 시장에서 보유하고 있는 맥심의 강점이 아날로그 디바이스의 광범위한 산업, 통신 및 디지털 의료 부문에 추가됨으로써 시너지가 발생하게 됐다고 말했다.
매사추세츠주 노우드에 본사를 둔 아나로그 디바이스는 센서, 데이터 컨버터, 신호증폭기 및 기타 신호 처리 제품을 운송 및 의료에서 계측 및 휴대용 소비재 장치에 이르는 다양한 산업에 제공한다.

캘리포니아주 산호세에 본사를 둔 맥심은 자동차, 제조, 에너지, 통신, 의료 및 네트워크 장치에 사용되는 아나로그 칩을 설계하고 제조한다.

한편 이 거래는 맥심의 가치를 지난 금요일 종가 기준 22%의 프리미엄이 붙은 주당 78.43달러로 결정했다. 맥심 주가는 장중 거래에서 71.21달러로 11% 상승했다. 반면 아나로그 주가는 4.19.37달러로 4% 하락했다. 거래 조건에 따라 맥심 주주들은 자신들이 소유한 주식 1주에 대해 아날로그 주식 0.630주를 받게 된다.

이번 계약으로 향후 2년 동안 2억7500만 달러의 비용 절감 효과를 거두면서 약 18개월 후 통합기업의 조정된 수익이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고 그들은 말했다.

맥심의 툰스 돌루카 최고경영자(CEO) 등 맥심 이사 2명이 아나로그 디바이스 이사회에 합류한다.


조민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sch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