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산은 등 국책은행들 지방이전 현실화하나 촉각

공유
4

산은 등 국책은행들 지방이전 현실화하나 촉각

center
한국산업은행 본점
최근 한국산업은행, 한국수출입은행, IBK기업은행 등 국책은행의 지방 이전설이 확산하면서 해당 직원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지방 이전설이 나온 게 어제오늘의 일이 아닌 데다 당장 이뤄질 것도 아니지만 구체적 지역까지 나오면서 국책은행들의 긴장감도 높아지고 있다.

13일 금융권에 따르면 최근 정치권과 금융권 일각에서 산업은행은 원주혁신도시, 기업은행은 대전, 수출입은행은 부산 BIFC(부산국제금융센터)로 각각 이전할 것이라는 말이 나돌고 있다.

국토교통부와 금융권에 따르면 국토부가 국토연구원에 연구 용역을 맡긴 혁신도시 성과평가 보고서에 대한 검토 작업이 막바지에 있다. 이번 주 최종보고서가 나올 예정이다.

보고서에는 공공기관 지방 이전과 혁신도시 건설전략 평가, 혁신도시 종합 발전계획 이행계획과 이행성과 평가 등의 내용이 담겼다. 다만 공공기관 추가 이전에 대한 내용은 담기지 않는다.

여권에서 공공기관 지방 이전을 그 어느 때보다 밀고 있어 실현 가능성이 예전보다는 높다고 금융권은 보고 있다.

지방자치단체들도 지역구 의원들과 손을 잡고 공공기관 유치에 총력전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제2금융중심지인 부산과 제3금융중심지를 꿈꾸는 전주는 국책은행 유치를 놓고 치열한 쟁탈전을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부산과 전주는 그동안 꾸준히 국책은행 이전지로 거명되기도 했다.

이에 산업은행과 기업은행·수출입은행 등 3대 국책은행 노동조합은 지방이전 루머와 관련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이다. 이들 노조는 5월에 지방이전 저지 태스크포스(TF)를 꾸리고 대응 방안 마련에 나섰다. “지방이전을 단순히 정치적인 이유로 추진해서는 안 되고 필요성과 실효성을 따져봐야 한다”고 주장한다. 특히 공공기관의 지방이전으로 사옥과 사택 등 인프라 확충에 상당한 혈세가 투입되는 만큼 신중을 기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장원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tru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