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아모레퍼시픽 '설화수', 한방 성분 앞세워 인도 시장 진출

공유
0

아모레퍼시픽 '설화수', 한방 성분 앞세워 인도 시장 진출

'나이카'를 통해 차례로 입점할 계획

center
인도의 뷰티 전문 유통사 '나이카' 온라인 채널을 통해 선보인 설화수의 '자음생 크림' 제품. 사진=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의 럭셔리 뷰티 브랜드 '설화수'가 인도 시장에 처음 진출한다.

설화수는 13일(현지시간) 인도의 뷰티 전문 유통사인 '나이카' 온라인 채널을 통해 브랜드 대표 제품을 선보였다고 밝혔다. 올해 하반기에는 델리, 뭄바이 등 인도 주요 도시의 럭셔리 오프라인 매장인 '나이카 럭스'에도 추가로 입점할 예정이다.

나이카는 2012년 설립 이후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뷰티 전문 유통 플랫폼이다. 스킨케어, 메이크업, 헤어케어 등 1500개 이상의 브랜드를 온라인과 인도 전역의 매장을 통해 유통하고 있다.

세계 2위의 인구 대국인 인도는 중산층 성장과 함께 높은 소비 잠재력을 지녔다고 평가된다. 시장조사업체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2019년 기준 화장품 시장 규모는 약 148억 달러로, 소비재 중에서도 화장품 산업의 성장세가 가파른 편이다. 최근 인도 화장품 시장은 온라인 뷰티 전문 플랫폼이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뷰티 인플루언서와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한 제품 리뷰·추천 서비스가 확산하는 중이다.

설화수는 인도 시장에 브랜드 철학을 담아낸 대표 시그니처 제품 '윤조 에센스'와 '자음생 라인' '에센셜 라인'을 선보였다. 설화수는 진귀한 한방 원료들과 50년이 넘는 연구를 통한 설화수만의 한방 피부 솔루션을 차례로 소개할 예정이다. 이는 화장품의 성분을 엄격하게 따지고, 스킨케어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는 인도 화장품 시장 트렌드에 따른 것이기도 하다.

설화수 관계자는 "올해 3월부터 인도 고객들과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브랜드 소셜미디어(SNS) 계정과 홈페이지를 개설해 운영 중이다"면서 "제품 출시 전에는 일반 고객, 오피니언 리더와 여러 차례 인터뷰를 진행했으며, 이 과정을 통해 얻은 아이디어를 인도 시장 특화 제품 출시, 홈페이지 개선 과정에 반영하는 등 브랜드 가치를 현지에 잘 전달하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고 말했다.


연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r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