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교통안전공단, 도지역 고령운전자 위한 '찾아가는 자격유지검사 서비스' 개시

공유
0

교통안전공단, 도지역 고령운전자 위한 '찾아가는 자격유지검사 서비스' 개시

자격유지검사용 이동검사 버스 2대 제작해 운영...경북·강원·충북·전라권 등 혜택

center
한국교통안전공단의 자격유지검사용 이동검사 버스 내부 모습. 사진=한국교통안전공단
한국교통안전공단이 사업용 자동차 고령운전자의 편의 증진을 위해 13일부터 도지역 고령운전자를 위한 '찾아가는 자격유지검사 서비스'를 시작한다.

자격유지검사란 화물·버스·택시 등 사업용 운전자가 65세 이상이 되면 받아야 하는 검사로, 연령 증가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신체적·인지적 기능변화를 확인해 교통사고를 예방하는 제도이다.

65세 이상 70세 미만은 3년, 70세 이상은 1년마다 검사를 받아야 하며, 교통안전공단 전국 16개 검사장에서 운영하고 있다.

그러나 강원도, 충청도 등 도지역은 검사장까지의 접근성 부족으로 이용자가 검사장을 방문하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교통안전공단은 이러한 불편을 해소하고자 버스형 이동검사장을 제작, 13일 포항에서 시연회를 개최한 후 첫 번째 이동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향후 경북 안동·경주, 경남 진주, 강원 강릉, 충북 제천, 전라권 등 지역에서도 찾아가는 자격유지검사 서비스를 제공받게 된다.

오는 9월까지 총 2대의 이동검사 버스를 운영할 예정이며, 이 서비스로 연간 1만 6000명 이상이 편리하게 검사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공단은 기대하고 있다.

교통안전공단 권병윤 이사장은 "찾아가는 자격유지검사 서비스를 통해 도서벽지·농촌지역 등의 고령운전자 수검이 한결 편리해질 것"이라며 "앞으로도 안전과 편의를 우선으로 하는 다양한 정책을 개발해 국민이 믿고 이용할 수 있는 대중교통 환경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