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세계경영 이끈 '대우맨' 이경훈 전 회장 별세

공유
0

세계경영 이끈 '대우맨' 이경훈 전 회장 별세

center


고 김우중 대우그룹 회장의 최측근으로 ‘세계경영’을 이끌었던 ‘대우맨’ 이경훈 전 대우 회장이 13일 별세했다. 85세. 고인은 1935년 서울에서 태어나 경기고와 서울대 화학공학과를 졸업한 후 1958년 KDB산업은행에 입사, 17년간 근무했다.

은행 재직 당시 서울대 경영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받았고, 미국지사 근무 중 뉴욕주 포드햄대 경영대학원에서도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고인은 1975년 고 김우중 회장의 제안을 받고 대우그룹으로 옮겼다.

대우 사장, 대우중공업 사장, 대우 부회장 등을 역임했고, 1995년 대우 회장으로 취임했다.

1999년 대우그룹 해체 이후에는 서울대 국제대학원 초빙교수로 8년간 재직했다. 23년간 ‘대우맨’으로 세계 90여 국가를 누비며 우리 경제 발전에 기여한 고인은 은탑산업훈장, 산업평화상, 한국경영자대상, 이탈리아 국가공로훈장, 벨기에 국왕공로훈장 등을 받았다.

저서로 '나의 발자취 그리고 증조부 이도재 이야기'가 있다. 유족으로는 부인 윤미덕(성신여대 영문과 명예교수)씨와 딸 영음(한국방송통신대 미디어영상학과 교수)·영미(서울대 언어교육원 연구원)씨, 아들 홍규(사업)씨, 사위 김의영(서울대 정치외교학부 교수)·박흥준(사업)씨, 며느리 최향선씨가 있다. 빈소는 분당서울대병원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15일 오전 7시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