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웅제약,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위해 '니클로사마이드' 글로벌 임상연구 가속화

공유
1

대웅제약,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위해 '니클로사마이드' 글로벌 임상연구 가속화

center
대웅제약이 코로나19 치료제 후보물질 'DWRX2003'의 글로벌 임상연구에 속도를 붙이고 있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 DB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해 'DWRX2003(성분명 니클로사마이드)'의 글로벌 임상연구에 박차를 가한다.

대웅제약은 최근 DWRX2003 임상시험계획(IND) 신청을 필리핀 식품의약품안전처(FDA)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DWRX2003은 동물을 대상으로 한 체내 효능시험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후 콧물과 폐조직에서의 바이러스 역가 감소 효과가 입증된 코로나19 치료제 후보물질이다.
대웅제약은 신속한 치료제 개발을 위해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 임상시험을 진행 중이다. 특히 지난 5월 인도 중앙의약품표준관리국(CDSCO)에 임상시험계획서를 제출하며 글로벌 임상연구에 속도를 붙이고 있다. 대웅제약은 인도와 필리핀 등에서 임상시험을 개시한 후 대규모 2·3상 임상시험을 준비하는 등 치료제 개발과 공급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대웅제약의 지사 진출국 중심으로 글로벌 연구개발(R&D) 인프라를 총동원해 코로나19 치료제 DWRX2003의 임상시험을 빠르게 진행하고자 한다"면서 "코로나19 사태로 전 세계가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만큼 더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