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문 대통령,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 매달 주재

공유
0

문 대통령,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 매달 주재

center
문재인 대통령은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를 매달 주재할 방침이라고 청와대가 12일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 지시한 국가발전전략인 '한국판 뉴딜' 드라이브에 나서기로 했다.

'한국판 뉴딜 종합 계획'을 직접 발표하기로 한 데 이어 최고위급 의사결정 협의체인 전략회의를 신설, 매달 1~2차례 주재키로 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2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한국판 뉴딜의 추진력을 확보하기 위한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가 발족, 가동된다"며 "문 대통령은 앞으로 전략회의를 월 1~2회 직접 주재하며 한국판 뉴딜과 관련한 주요 사항에 대한 결정을 신속하고 추진력 있게 내려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전략회의를 뒷받침하기 위해 당정 간 협업 형태의 기구인 '한국판 뉴딜 당정협의 추진 본부'도 신설된다"며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의장이 공동 추진본부장을 맡는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4월22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제5차 비상경제회의에서 '한국판 뉴딜' 구상을 언급한 뒤 6차 회의에서 한국판 뉴딜의 의미와 방향성을 제시했다.
그동안 정부가 마련한 한국판 뉴딜 종합 비전을 14일 직접 발표할 예정이다.

전략회의는 대통령이 주재하는 정부 최고위 의사결정 협의체다.

앞서 문 대통령은 ▲국가재정 전략회의 ▲혁신성장 전략회의 ▲정부혁신 전략회의 ▲포용국가 전략회의 ▲공정경제 전략회의 ▲확대 국가관광 전략회의 ▲국정원·검찰·경찰 개혁 전략회의 등을 주재한 바 있다.

이 가운데 국가 중·장기 재정계획을 마련하기 위해 매년 주재하는 국가재정 전략회의 이외에 정례적으로 개최하고 있는 회의는 드물다.

문 대통령이 주재하는 전략회의를 뒷받침하기 위해 별도의 기구로 추진 본부를 설치하고 추진 본부 운영에 필요한 사항은 실무지원단을 구성, 지원하는 형태의 체계를 갖췄다.

실무지원단은 김용범 기재부 1차관이 단장을 맡고 당에서는 정태호 의원이 기획단을 꾸려 추진 본부에서 필요한 사항을 지원해 나갈 방침이다.

공동추진본부장을 맡은 홍 부총리는 평상시 '관계 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민주당 내 기구인 'K-뉴딜위원회'를 그대로 살려 각각 운영될 예정이다.

홍 부총리 주재 관계 장관 회의에는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조명래 환경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당연직으로 참석한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