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진중권, 병역 의혹 제기 배현진에 "똥볼이나 차고 있으니"

공유
0

진중권, 병역 의혹 제기 배현진에 "똥볼이나 차고 있으니"

center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12일 미래통합당 등 일각에서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아들 박주신씨의 병역 의혹을 제기하는 데 대해 "도대체 머리에는 우동을 넣고 다니느냐"고 꼬집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비판을 하려면 제대로 하든지 어디서 꺼리도 안 되는 것을 주워 와서…그것도 부친상 중인 사람을 때려대니"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박주신 씨 병역비리 의혹은 이미 깨끗이 끝난 사안이다. 그때도 음모론자들이 온갖 트집을 다 잡는 바람에 연세대에서 공개적으로 검증까지 했다"고 밝혔다.

그는 "야당이라고 하나 있는 게 늘 옆에서 똥볼이나 차고 앉았으니…"라며 "하여튼 통합당은 답이 없다. 수준이 저래서야"라고 했다.

앞서 배현진 통합당 의원은 11일 페이스북에 "장례 뒤 미뤄둔 숙제를 풀어야 하지 않겠느냐. 병역비리 의혹에 관한 2심 재판이 1년 넘게 중단돼 있다"며 "당당하게 재검받고 2심 재판 출석해 오랫동안 부친을 괴롭혔던 의혹을 깨끗하게 결론 내주시길 바란다"고 적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