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국군 최초 대장' 백선엽 장군 대전현충원 안장 확정

공유
0

'한국군 최초 대장' 백선엽 장군 대전현충원 안장 확정

주한미군사령관·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도 애도의 뜻 전해

center
100세를 일기로 별세한 백선엽 장군. 사진=연합뉴스
100세를 일기로 별세한 '6·25 전쟁영웅' 백선엽 장군의 대전현충원 안장이 확정됐다.

'한국군 최초 대장' 백 장군의 장례는 5일간 육군장으로 거행되며, 국립대전현충원 장군 2묘역에 안장된다.

육군은 11일 부고를 내고 오는 15일 오전 7시 30분 서울아산병원에서 서욱 육군참모총장 주관으로 육군장 영결식을 연다고 밝혔다.

같은 날 11시 30분 대전현충원에서 안장식을 거행한다.
서욱 총장이 장의위원장, 김승겸 육군참모차장이 부위원장을 맡았다. 장의위원트은 육군 일반참모부장들로 구성됐다.

백 장군은 10일 오후 11시 4분께 별세했다. 33세 나이에 1953년 1월 육군 대장으로 진급, 대한민국 군 역사상 최초로 4성 장군이라는 기록을 남겼다.

특히 고(故) 백 장군은 1950년 4월 제1사단장으로 취임해 낙동강지구 전선의 다부동 전투에서 한국군 최초로 합동작전을 통해 대승을 거둬 반격작전의 발판을 제공했다고 육군은 밝혔다.

백 장군은 1946년 군사영어학교를 졸업하고 육군 중위로 임관했으며, 제1사단장, 제1군단장, 제1야전군사령부 초대 사령관, 제 7·10대 육군참모총장, 제 4대 연합참모본부 의장 등을 역임했다.

한편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은 11일 백선엽 장군(예비역 육군 대장)에 대해 "진심으로 그리워질 영웅이자 국가의 보물"이라며 애도했다.

또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도 이날 트위터를 통해 "백선엽 육군 예비역 대장의 지난밤 별세 소식에 마음이 아프다"며 "백 장군님이 그리울 것"이라고 애도의 뜻을 밝혔다.


노정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noja@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