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박원순 사망 소식에 서울시 '충격·침통'…"믿어지지 않는다"

공유
2

박원순 사망 소식에 서울시 '충격·침통'…"믿어지지 않는다"

center


연락이 두절됐던 박원순 서울시장이 10일 숨진 채 발견되자 서울시는 큰 충격에 휩싸였다.

경찰 등의 수색작업 보도 등에 귀 기울이며 늦은 밤까지 청사를 떠나지 못했던 직원들은 놀라움과 충격을 감추지 못한 채 망연자실하고 있다.

박 시장의 실종 소식을 접한 후 4급 이상 간부직원들은 시청에서 비상대기 하면서 수색 작업 추이를 지켜보고 있었다.

직원들 상당수가 퇴근 시간이 지나서도 사무실을 지키며 대기했다.

직원들은 퇴근을 미룬 채 사무실에 TV를 틀어둔 채 뉴스 속보에 모든 신경을 기울였다.

인터넷 뉴스를 통해 박 시장의 수색 작업에 촉각을 곤두세우기도 했다.

그러나 결과는 '사망'이라는 충격적인 소식을 듣게 됐다.

많은 직원들은 오랫동안 같이 일해 온 박 시장의 사망 소식을 듣자 "설마 했는데 충격적이다" "너무 슬프다" "사실인지 믿겨지지 않는다"며 침통해 했다.

박 시장이 전날까지만 해도 정상적으로 일정을 소화하며 평소와 다름없는 모습을 보인 탓에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은 그만큼 충격이 더 컸다.

박 시장의 사망 원인을 두고 여러 추측이 난무하는 가운데 시 관계자들은 말을 아끼며 향후 대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시장실이 있는 시청 6층은 건물 안에서도 엘리베이터가 서지 않게 바뀌는 등 접근이 금지됐다.

박 시장은 이날 새벽 서울 북악산 삼청각 인근 산 속에서 사망한 상태로 발견됐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