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전 "에너지엑스포 'BIXPO 2020', 코로나19로 온라인 개최...중소기업 판촉지원·지역상생발전 행사 중점

공유
0

한전 "에너지엑스포 'BIXPO 2020', 코로나19로 온라인 개최...중소기업 판촉지원·지역상생발전 행사 중점

11월 '2020 빛가람국제전력기술엑스포', 오프라인 행사 취소...중소기업 판촉지원과 지역상생발전 관련 행사 온라인 전환

center
한국전력 나주 본사 전경. 사진=한국전력
한국전력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오는 11월 4~6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개최할 예정이었던 '2020 빛가람국제전력기술엑스포(BIXPO 2020)의 오프라인 행사를 취소하고, 중소기업 판촉지원과 지역상생발전 관련 행사는 온라인으로 전환해 시행하기로 결정했다.

BIXPO는 에너지 신기술의 최신 트렌드를 조망할 수 있는 국제적인 행사로, 2015년부터 매년 11월에 광주광역시에서 개최돼 왔다. 또 중소기업의 수출촉진과 동반성장, 지역 상생협력 발전에 크게 기여해 왔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가 지속됨에 따라 한전은 국내외 참가업체와 바이어, 참관객의 건강과 안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부득이 온라인 개최를 결정했다.

한전은 감염병 확산을 원천 차단하면서 중소기업의 수출촉진과 판로개척, 지역상생 발전은 계속될 수 있도록 이와 관련된 행사들은 온라인으로 전환해 시행할 예정이다.

앞서 한전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가 운영하는 온라인 수출플랫폼인 'buyKOREA'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의 'GobizKOREA'에 중소기업을 위한 온라인 수출상담관을 개설해 61개사 190여개 전력기자재를 소개하고 마케팅 비용 지원 등 중소기업의 수출을 지원하고 있다.

이밖에 한전은 비대면 화상 수출상담회, 에너지중소기업 통합기술마켓 구축, 전력분야 온라인 전시회 개최 등을 통해 중소기업의 판로개척과 수출증진을 지속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또 지역 상생협력을 위해 광주·전남지역의 특산물 생산자와 전국의 소비자가 만나지 않고 직거래할 수 있는 온라인 특산물 판매 장터를 개설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디지털 플랫폼도 구축할 예정이다.

한전 관계자는 "당초 계획했던 행사 이상의 효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지자체, 기업, 협단체 등과 협의 중"이라며 "비대면 행사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높이고 실효성 있는 행사가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아이디어도 공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