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초기창업기업 해외진출 전진기지 'K-스타트업센터' 영역 확장

공유
0

초기창업기업 해외진출 전진기지 'K-스타트업센터' 영역 확장

인도, 미국, 이스라엘 이어 올해 핀란드, 스웨덴, 싱가포르 추가 개소 교두보 역할

center
중소벤처기업부는 8일서울 강남 소재 저스트코타워에서 올해 스웨덴 스톡홀름, 핀란드 헬싱키, 싱가포르 등 세 곳의 K-스타트업센터 개소식을 온라인과 현장을 연결하는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K-스타트업센터(K-Startup Center, KSC)가 스웨덴, 핀란드, 싱가포르 등 3곳에 문을 열고 국내 유망 스타트업의 현지 진출과 시장 안착을 본격 지원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최근 서울 강남구 저스트코타워에서 싱가포르, 스웨덴, 핀란드 등 세 나라에 K-스타트업센터 개소식을 가졌다.

3개국 KSC 개소식에는 행사장뿐만 아니라 해당국의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 벤처 투자자, 유관기관이 온라인으로 참석해 코로나19로 대면 교류가 어려운 상황에서도 K-스타트업의 해외진출 의지를 함께 다졌다.

KSC는 현지 네트워크와 자금, 입주공간 등을 지원함으로써 국내 스타트업의 해외 창업생태계 안착을 돕고 국가 간 창업생태계를 연결하는 글로벌 스타트업 플랫폼의 역할을 수행한다.

앞서 KSC는 지난해 뉴델리(인도), 시애틀(미국), 텔아비브(이스라엘)에서 문을 열었고, 이번에 스톡홀름(스웨덴), 헬싱키(핀란드), 싱가포르 등 세 도시로 업무영역을 확장했다.
이날 개소식 현장에는 세 나라의 주한대사들과 유관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해 KSC 개소를 축하하고 KSC 선정기업들의 자국시장 진입을 응원하고 격려했다.

특히, 이브라임 바힐란 스웨덴 기업혁신부 장관과 찬춘싱 싱가포르 무역산업부 장관은 현지에서 온라인 영상으로 KSC 개소를 축하하며, K-스타트업의 현지 안착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중기부는 올해 K-스타트업 센터 6개국에 진출할 기업을 모집한 결과, 총 92개사 모집에 279개사가 신청해 3.3:1의 경쟁률을 보였다고 전했다. 선정이 완료된 4개국 지원기업의 80%가 시드(Seed) 단계 이상의 기 투자유치 실적을 보유한 기업이었으며, 국가별 특화업종의 집중지원이 뚜렷이 나타났다고 중기부는 설명했다.

국가별 특화업종을 살펴보면 ▲스웨덴(인공지능, 게임) ▲핀란드(디지털 헬스) ▲싱가포르(사이버보안, 핀테크) ▲이스라엘(교육과 농업, 소셜테크) ▲미국 시애틀(리테일, 블록체인) ▲인도 뉴델리(전기차, IT서비스) 등이다.

KSC 선정기업은 개소식을 시작으로 투자사, 파트너사, 대기업과 비즈니스 매칭을 통해 창업 아이템의 현지화 정도를 측정하고 진출 전략을 고도화하는 액셀러레이팅을 진행한다.

또한, 최대 8000만원의 해외진출 자금, 최대 3000만원의 스타트업 해외진출 바우처, 현지 공유오피스 입주공간 등이 후속 지원될 예정이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K-스타트업 센터가 우리 스타트업을 글로벌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비대면 분야를 중심으로 포스트 코로나 이후 국가 간 스타트업 교류와 협력을 더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은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esta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