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KIST 뇌과학 연구팀, '고혈압 원인인자' 찾았다

공유
0

KIST 뇌과학 연구팀, '고혈압 원인인자' 찾았다

오우택 박사 연구팀, 심장의 혈압 감지 유전자 발견으로 혈압 관련 질병 치료제 개발 기대

center
한국과학기술연구원 뇌과학연구소 오우택 박사. 사진=KIST

고혈압은 뇌졸중, 심장마비 등을 일으키는 고질적 질병 중 하나이다. 그동안 혈압을 감지하는 센서 역할을 하는 혈압수용체 세포 내부의 어떤 단백질이 외부의 자극을 감지하는지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국내 연구진이 그 실마리를 풀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원장 직무대행 윤석진)은 뇌과학연구소 오우택 박사 연구팀이 근육의 수축과 이완을 조절하는 기계채널(Mechanosensitive Channel, 세포막에 존재하여 세포의 안과 밖으로 이온을 통과 시키는 막 단백질) 단백질인 ‘텐토닌3’가 심장의 혈압 또한 정밀하게 조절하는 센서로 작용한다는 것을 밝혔다고 9일 발표했다.

KIST 연구진은 혈압을 조절하는 센서를 파악하기 위해 심장 근방의 신경다발을 관찰하던 중 대동맥 혈압수용체 신경 말단에서 기계채널 텐토닌3의 유전자를 다량 발견했다.

center
대동맥 신경말단에서 텐토닌3의 발현. 자료=KIST


특히, 텐토닌3을 발현하는 신경은 대동맥을 완전히 싸고 있었다. KIST 오우택 박사는 텐토닌3 유전자를 제거한 쥐를 통해 실험한 결과, 혈압 감지 능력이 크게 떨어지는 것과 텐토닌3 유전자를 다시 발현시켰더니 혈압이 원상태로 돌아오는 것을 확인했다.

KIST 뇌과학연구소 오우택 박사는 “심장의 혈류를 감지하여 혈압을 조절하는 텐토닌3 이온채널의 역할을 조명했고, 동물의 혈압 감지 시스템의 생리학적인 이해의 범위를 한층 넓혔다”며, “텐토닌3 이온채널 유전자의 역할을 명확하게 밝힌 이번 연구를 통하여 심장 혈압감지의 오류로 인한 고혈압 치료에 초석이 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최영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you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