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SK바이오팜 SK룹주 업종따라 희미 교차

공유
0

SK바이오팜 SK룹주 업종따라 희미 교차

SK그룹의 산하 계열사의 주식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상장과 동시 폭등장세를 보였던 SK바이오팜이 3일동안의 상한가를 마감한 뒤 어제 +500원 상승에 그쳤고 9일 오후 12시40분 현재 -3,500원이 빠진 21만 3,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시장에서 황제주로의 등극을 기대되는 이 주식은 잠시 조정을 거친뒤 상승기류를 지속한다면 예정대로 경쟁주들을 추월할 가능성이 높다. 업종과 실적 등이 이를 반영한다.

어제 신고가를 보였던 SK케미칼도 주목되는 종목이다. 오전 장이 열리면서 경계매물이 쏟아졌으나, 강한 매수세가 합류하면서 현재 +2000원을 나타내고 있다. 지난해 1조 3,677억원의 매출실적과 당기 영업이익 등을 감안할 때 동종업종의 주식과 비교하면 지나치게 저평가되고 있다. SK케미칼은 세포배양 독감백신 분야를 비롯해 치료제 분야로의 바이오제약 사업 영역 확대로 시장 석권이 예상되고 있다.

이 회사는 홍보에 취약하기 때문에 기술력과 실적, 시장점유율, 순이익 측면에서 절대비교 우위의 강점을 지녔는데도 그동안 관심의 사각지대로 사실상 방치되어 있다.

SK디스커버리, SKC, SK증권이 오늘은 강세다. 그러나 SK바이오랜드 SK이노베이션 SK하이닉스 SK 등 종목은 약세를 지속하고 있다. SK그룹주는 종목별로 홍보 능력이 매우 빈약하다는 증권가의 분석이다. 이 때문에 우량주들이 저평가받고 있는 이유중의 하나가 이것으로 꼽힌다. 홍보에 민첩하게 움직이는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셀트리온 등과 홍보전략에서 절대 비교 열세다.


이승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faith823@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