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오순영 한컴 CTO, ‘2020 세계인공지능회의’ 연사 참여

공유
0

오순영 한컴 CTO, ‘2020 세계인공지능회의’ 연사 참여

한컴 인공지능 콜센터 기술 활용한 국내 지자체들의 코로나19 극복 사례 발표

center
오순영 한글과컴퓨터 CTO(왼쪽)가 지난달 24일 서울시 양재 AI허브센터에서 2020 WAIC 강연을 녹화하고 있다. 사진=한글과컴퓨터
한글과컴퓨터(이하 한컴)의 최고기술책임자(CTO) 오순영 전무가 세계인공지능회의(World Artificial Intelligence Conference, 이하 WAIC)에 연사로 참여한다.

9일 한컴에 따르면, 오 CTO는 중국 상하이시에서 올해로 3번째 개최하는 WAIC2020에 연사로 참여해 한컴의 AI 콜센터 시스템을 활용한 코로나19 대응 활동 상황을 글로벌 전문가와 IT업계 관계자들과 공유한다.

이번 행사는 '지능적인 연결성, 나눌 수 없는 공동체(Intelligent Connectivity, Indivisible Community)를 주제로 550여 명의 전문가와 업계 관계자가 참여한다. 올해 행사는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한국, 유럽, 이스라엘, 싱가포르 등 각지에서 사전 녹화를 진행했고, 9일부터 11일까지 WAIC 홈페이지를 통해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개최된다.

오 CTO는 서울시, 경기도, 대구시, 전주시, 경상북도 등 주요 지자체들이 한컴의 AI 콜센터 시스템인 ‘한컴 AI 체크25’를 활용해 코로나19를 대응, 극복하고 있는 국내 사례를 발표한다. 이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AI 콜센터 기술을 의료, 복지, 공공, 교육 분야로 확대해 나가는 미래 방향성도 제시한다.
’한컴 AI 체크25‘는 자가격리자, 해외입국자 등 모니터링을 필요로 하는 대상자들에게 전화를 거는 아웃바운드콜 시스템으로, 발열, 기침, 두통 등 건강상태를 묻고 답변을 음성인식하여 데이터화하는 솔루션이다. 아울러 무한대로 다수의 대상자에게 콜을 할 수 있고, 대상자의 답변을 별도의 기입 과정 없이도 즉각 데이터화해 데이터 통계와 분석 결과도 바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한컴과 인공지능 사업을 함께 하고 있는 중국의 아이플라이텍에서도 ‘장우쉬’ 해외사업부문 총괄이사가 연사로 참여해 다양한 산업 분야와 인공지능 융합 사례를 발표할 예정이다.

한컴그룹과 아이플라이텍은 지난해 인공지능 합작법인 ‘아큐플라이AI’를 설립했다. 장우쉬 아이플라이텍 이사는 오 CTO와 함께 ‘아큐플라이AI’의 공동대표를 맡고 있다.

두 사람은 ‘아큐플라이AI’가 추진하고 있는 아웃바운드콜 시스템과 향후 두 기업의 기술 협력 계획도 함께 소개할 예정이다.

오순영 한컴 CTO는 “코로나19로 산업 전반이 위축되었지만 인공지능 등 4차 산업혁명의 기술 발전은 더욱 가속화되고있고, 비대면 산업이라는 새로운 기회를 만들었다”면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인공지능과의 공존은 절대적이며, 이를 통한 융합만이 산업에 적응력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강연은 7월 10일 오후 4시 35분부터 WAIC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