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이슈 24] 美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6만 명 돌파

공유
1

[글로벌-이슈 24] 美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6만 명 돌파

center
미국 텍사스주에서 봉쇄령이 풀리자 식당을 찾은 시민들이 마스크도 쓰지 않은 채 여유를 즐기고 있다.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6만명을 돌파했다. 플로리다, 텍사스, 캘리포니아, 애리조나주 등 선벨트 4개주가 신규 확진자의 절반 가까이를 차지했다.

CNBC는 8일(현지시간) 존스홉킨스대 자료를 인용해 7일 미국내 신규 확진자 수가 6만21명을 기록하며 6만명을 넘어섰다고 보도했다. 사상최고 수준이다. 지난주 하루 5만명을 돌파한지 1주일도 안돼 다시 급증세를 타며 사상최고 기록을 갈아치웠다.

여기에 3~5일까지 이어진 독립기념일 연휴기간 변수가 아직 남아있어 보건당국을 긴장시키고 있다.

미 신규 확진자 수는 최근 하루 5만명 미만을 기록했지만 일부 보건당국자들은 연휴로 인한 집계 차질이 있을 것으로 예상해 왔다.

CNBC는 존스홉킨스 자료를 토대로 지난 1주일간 미국의 신규 확진자 수가 하루 평균 5만1383명 증가해 1주일 전에 비해 24.5% 증가했다고 전했다.

백악관 보건 자문을 맡고 있는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 알레르기·감염병 연구소(NIAID) 소장을 비롯한 미 최고 보건당국자들은 다른 많은 나라들이 봉쇄를 통해 하루 신규 확진자 수를 통제 가능한 수준으로 낮춘 것과 달리 미국은 실패했다는 점을 통탄해하고 있다고 CNBC는 전했다.

파우치는 전날 프랜시스 콜린스 미 국립보건원(NIH) 원장과 질의응답에서 유럽은 급증한 코로나19를 잡는데 성공했지만 미국은 코로나19 확산세가 증가하기만할 뿐 내려올 기미가 없다면서 "지금은 즉각 대응해야 할 매우 중대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파우치 소장은 지난주 미국의 코로나19 확산세가 통제불가능한 상태라면서 지금 속도의 증가세가 이어지면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10만명을 돌파할 수도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그러나 미국의 확진자 수 통계는 실제보다 훨씬 더 축소된 것일 가능성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일부 미국인들은 증상이 있어도 결코 검사를 받지 않기 때문에 확진자 수가 미국내 감염자 모두를 진단하는 것이 아닐 수 있다고 밝혔고, 미 식품의약국(FDA) 국장을 지낸 스코트 고틀리브 박사는 6일 CNBC와 인터뷰에서 "CDC가 현재 (코로나19 의심환자) 10명 가운데 1명만을 검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파우치 소장은 미국의 코로나19 감염자 수 급증에도 불구하고 사망자 수가 늘지 않고 있는 것은 시간차 때문이라며 감염과 사망 사이에는 대개 2주정도의 시간차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때문에 조만간 사망자 수가 급증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김미혜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LONGVIEW@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