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국에서 잘나가는 '소주'"…하이트진로, '참이슬·과일리큐르' 수출 급성장

공유
0

"중국에서 잘나가는 '소주'"…하이트진로, '참이슬·과일리큐르' 수출 급성장

center
하이트진로의 소주 제품이 중국에서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사진=하이트진로
중국 시장에서 우리나라 '소주'가 잘나가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올 상반기 소주(참이슬·과일리큐르) 제품의 중국 수출이 전년 동기보다 58% 성장했다고 최근 밝혔다.

하이트진로는 회사 대표 제품인 참이슬을 필두로 과일리큐르를 수출 전략상품으로 선정, '소주 세계화'를 추진 중이다. 특히 2016년 '자몽에이슬'과 '청포도에이슬'을 시작으로 2018년 '자두에이슬'을, 2019년 '딸기에이슬'을 연이어 해외 시장에서 선보였다.
중국은 소주 세계화를 위한 주요 국가 중 하나로 소주 판매가 꾸준히 늘고 있다. 2019년 소주류 판매는 전년 대비 33% 성장했으며 올 상반기에도 이 상승세가 유지되고 있다. 올 1월부터 6월까지 하이트진로는 중국에서 2500만 병 이상의 소주 제품을 중국에 공급했다. 이는 전년 같은 기간보다 58% 늘어난 수준이다.

그중 과일리큐르의 인기가 높다. 과일리큐르의 중국 수출은 2016년부터 2019년까지 4년간 연평균 98.6%씩 증가했다. 과일리큐르의 판매 비중도 2016년 6%에서 지난해 36%로 확대되며 수출 효자로 자리 잡았다.

하이트진로는 중국 시장에서 입지를 강화하기 위해 온·오프라인 시장에서 다양한 활동을 벌인다는 계획이다. 이미 중국 내 3만 3000여 개의 마트, 편의점에서 소주 제품을 판매 중이며 알리바바와 징동 등 중국 온라인 전자상거래 판매 채널을 확보했다. 여기에 중국 대표 SNS인 웨이보에서 참이슬 모델 아이유 등과 함께 적극적인 브랜드 홍보활동을 벌이고 있다.

하이트진로 해외사업본부를 총괄하는 황정호 상무는 "과일리큐르의 적정한 도수와 조화롭고 달콤한 맛 덕분에 해외 소비자들의 선호도가 점차 높아지고 있다. 판매 활성화를 위한 프로모션과 영업활동을 전개하는 동시에 젊은 층에 맞춘 제품을 꾸준히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