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장선민 영농조합법인 산골농장 대표, 7월 농촌융복합산업인(人)에 선정

공유
0

장선민 영농조합법인 산골농장 대표, 7월 농촌융복합산업인(人)에 선정

center
산골농장 장선민 대표(오른쪽)와 부친. 사진=농식품부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달의 농촌융복합산업인(人)으로 강원도 횡성군 ‘영농조합법인 산골농장(이하 산골농장)’의 장선민 대표를 선정했다고 8일 밝혔다.

장 대표는 횡성군 친환경 농산물 생산농가(120농가)와 도라지, 돼지감자 등을 계약재배하고 화학 첨가물을 배제한 가공 식품개발(농축액, 과자칩, 착즙주스 등)을 통해 농촌융복합산업화에 성공했다.

산골농장은 친환경농산물 인증제도가 1999년 국내 처음 시행된 이래 약 15년간 친환경농산물을 활용한 건강보조식품을 제조해온 1세대 기업이다.

과거 생협에서 근무한 경력이 있는 장 대표는 가격변동성이 높은 친환경 농산물을 안정적으로 조달하기 위해 지역농가와 계약재배를 진행했다. 구매량은 연간 약 70t 이상, 27억 원 규모이며 출하가 많아 원물가격이 낮아지는 시기에도 일정한 매입 단가를 유지해 농가소득 안정화에 도움을 주고 있다.
산골농장은 강원대학교와 기술개발을 위한 업무협력을 체결하고 기업부설연구소를 설치하는 등 연구개발(R&D), 기술개발을 통한 품질개선에도 적극적이다. 그 결과 화학약품을 사용하지 않는 가공식품제조(도라지청 기술개발) 등 특허기술 3건을 취득하고 미국식품의약국(FDA)과 식품안전관리(HACCP) 인증을 획득할 수 있었다.

아울러 친환경농산물로 가공한 제품의 소비수요 확산을 위해 설립초기부터 직거래매장(한살림매장 228개와 경기지역 하나로마트 등), 전자상거래(마켓컬리, 쿠팡 등) 등 다양한 판로를 발굴했다. 2015년부터는 미국, 베트남 등 해외시장까지 확대해 최근 3년간(2017~2019년) 연평균 매출액 약 46억 원을 달성했다.

올해 4월에는 베트남에 지사를 설립하고 중국(장춘시, 위해시)에 추가로 지사설립을 진행하고 있으며 2021년까지 해외수출액10만 달러 달성을 목표로 글로벌 해외시장을 개척 중이다.

더불어 산골농장은 도농교류에 관심을 갖고 친환경농산물에 관심 있는 농업인과 도시민이 상호 소통할 수 있는 교육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한살림 같은 주요 판매처와의 연계를 통해 매장을 방문하는 소비자 대상으로 생산자와 합동교육과 상호교류를 진행하고 있으며(월 1회 이상) 원물 수확, 제품생산 같은 체험프로그램도 운영해 소비자에게는 신뢰감을, 생산자에게는 자부심을 심어줄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김보람 농식품부 농촌산업과장은 “산골농장은 엄격하게 생산된 고품질 친환경 농산물을 활용하고 산학협력 등을 통한 꾸준한 품질관리와 연구개발로 농업의 고부가가치화를 실현하고 있는 농촌융복합산업 경영체”라며 “농식품부는 앞으로도 농촌경제에 기여도가 높고 지역사회와 동행하는 농촌융복합산업 우수사례를 지속 발굴하고 전국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장원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tru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