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영국, 대규모 인프라 투자보다 일자리 창출 급선무

공유
0

[글로벌-Biz 24] 영국, 대규모 인프라 투자보다 일자리 창출 급선무

center
영국 정부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일자리 및 인프라 투자와 관련한 새로운 정책 구상을 8일 발표할 예정이다. 사진=로이터
영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일자리 창출에 주력해야 한다는 경제전문가들의 경고가 나왔다.

CNBC에 따르면 8일(현지시간) 리시 수낙 영국 재무장관은 이날 하원에서 코로나19 이후 경제 회복 계획을 내놓을 예정이다.

지난 30일 영국은 코로나19으로 위한 경제 위기 극복 처방전으로 학교, 병원 등 대규모 인프라 투자 계획을 밝혔다.

새로운 경제 계획 '서머 이코노미 업데이트(Summer Economic Update)'에는 특히 일자리에 초점을 맞춰 20억 파운드(약 3조 원)를 투입해 일자리를 갖지 못한 16∼24세 청년층에게 6개월짜리 노동현장 실습직을 제공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가 지원하는 수습직 역시 대폭 확대할 방침이다.

일자리 계획과 함께 부동산 시장을 활성화하기 위한 최대 50만 파운드 상당의 부동산에 재산세를 임시 면제하는 방안도 발표될 예정이다.

앞서 영국 정부는 지난 3월 11일 발표한 브렉시트(Brexit) 후 첫 예산안에서 코로나19로 인한 가계 및 기업의 어려움을 완화하기 위해 300억 파운드(약 45조 원) 규모의 정책 패키지를 내놓은 바 있다.

베렌버그 수석 이코노미스트 칼럼 피커링(Kalum Pickering)은 "정부가 지속적인 사회적 거리 두기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는 분야를 위한 조치를 발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7일 말했다.

예를 들어 지난 5일 영국 정부가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문화예술계 지원에 15억7000만 파운드(약 2조3000억 원)를 투입하기로 했다. 지원은 코로나19로 문을 닫을 위기에 처한 미술관과 박물관, 공연장, 극장 등 각종 문화예술 장소를 대상으로 한다.

가장 많은 11억5000만 파운드(약 1조3000억 원)가 잉글랜드 지역 문화기관 지원에 사용되는데, 이 중 8억8000만 파운드(약 1조3000억 원)는 보조금, 2억7000만 파운드(약 4000억 원)는 대출금으로 각각 활용된다.

영국 경제는 팬데믹 초기부터 급격히 위축되어 영국의 1분기 경제성장률은 -2.2%로 41년 만에 최저를 기록, 4월 국내총생산(GDP)의 20.4% 하락해 사상 최대 월간 하락폭을 기록했다. 반면 4~5월 차입은 1037억 파운드로 급증해 1963년 이후 처음으로 공공부문 부채가 국내총생산(GDP)을 넘어섰다.

그러나 지금까지 코로나19의 장기적인 불황과 경제폭풍에서 헤쳐나갈 수 있는 국가 능력의 중심은 일자리의 30% 이상을 지원해 온 임시휴가정책(furlough scheme)이었다.

월요일 노트에서 은행의 경제학자들은 "930만 명의 해고노동자들이 고용시장에 다시 재흡수될 가능성이 낮으며 임시휴가정책의 종료로 또 다른 감원 바람이 불 것으로 보인다"며 "팬데믹 지속과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한 경기회복세가 둔화될 위험이 있고 브렉시트 리스크가 심리에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말했다.

크레디트 스위스는 "영국은 경제 재개와 함께 최대 150만 명의 영국인들이 일자리를 찾기 위해 고군분투할 것"이라며 정부가 10월까지인 임시휴가정책을 연장하거나, 아니면 소매업, 여행, 접대 등 가장 큰 타격을 입을 것 같은 부문에 대해 임금 비용 보조, 국민 보험 삭감 등의 계획으로 대체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크레디트 스위스는 정부가 제공하는 임시휴가정책을 중단하면 영국의 하반기 실업률이 1분기(1월~3월)에 비해(3.9%)에서 10%(350만명)로 증가할 것으로 예측했다.

JP모건자산운용의 마이크 벨 글로벌 시장전략가는 "10월에 임시 유급 휴직제도를 중단한다는 것은 강을 가로지르는 다리를 건설하는데 3분의 1만 짓는다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

임시 국민보험 삭감 및 부가세, 사업용 재산세 면제 등의 다양한 시책이 8일 발표될 가능성이 있지만 특히 인지세 인하는 비생산적 효과를 낼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수아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suakimm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