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인도, 중국 기업의 투자 제안 50여건 검토…중국, 정책차별이라며 반발

공유
0

[글로벌-Biz 24] 인도, 중국 기업의 투자 제안 50여건 검토…중국, 정책차별이라며 반발

center
인도 정부는 새로운 심사 정책에 따라 중국 기업들이 참여하는 50여 건의 투자 제안을 검토하고 있지만 중국은 정책차별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인도 정부는 새로운 심사 정책에 따라 중국 기업들이 참여하는 50여 건의 투자 제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 4월 인도가 발표한 새로운 규정에 따르면, 인도와 이웃하고 있는 국가 기업들의 모든 투자는 신규 자금이든 추가 자금이든 인도 정부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인접국가 중 가장 큰 나라인 중국은 이 규정이 중국 투자자들에게 차별적인 정책이라며 비난했다.

새로운 투자 규칙은 코로나19 발생으로 인한 어려움을 틈탄 투자와 기업의 인수를 억제하기 위한 것이었다. 그러나 업계 관계자들은 지난 달 20명의 인도 군인이 사망한 양국 분쟁 이후 관계가 최악으로 치달으면서 투자 승인이 더욱 지연될 수 있다고 말한다.

인도 정부의 한 고위 관리는 "다양한 허가가 필요하다"며 "국경 충돌 이후 투자 신청에 미치는 영향이 없다고는 못할 것이며 상상할 수 있는 것처럼 좀 더 신중하다"고 말했다. 로이터는 소식통들이 비밀 유지에 대한 우려 때문에 투자 승인이 보류된 회사들의 이름을 밝히지 않았다고 전했다.
한 소식통은 중국에 주재하는 인도 영사관을 비롯한 여러 인도 정부 기관들이 투자자와 그 대표들과 소통하며 제안 내용에 대한 해명을 모색하고 있다고 전했다.

인도 법률 회사인 크리슈나무르시의 파트너인 알록 손커는 적어도 10명의 중국 고객들은 최근 몇 주 동안 인도에 투자하기 위해 그의 조언을 구했지만 인도의 정책이 더 명확해지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손커는 "투자 승인 기한의 불확실성은 인도와 중국 모두 당사자 기업들의 사업에 지장을 초래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지난 주 인도는 중국 바이트댄스의 틱톡과 텐센트의 위챗을 포함한 59개의 중국 모바일 앱을 금지했다. 인도는 지난달 국경위기가 터진 이후 온라인 공간에서 중국을 겨냥하며 최강 행보로 나서고 있다. 이번 조치로 중국 대기업들의 남아시아 시장 진출 계획은 위축되고 있다.

지난 3월 중국 기업들의 인도 내 기존 및 계획 투자액은 260억 달러 이상이라고 브루킹스연구소는 밝혔다.


조민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sch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