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30대 그룹 순위 '지각변동'…농협·미래에셋, 카카오 등 진입

공유
0

30대 그룹 순위 '지각변동'…농협·미래에셋, 카카오 등 진입

center
사진=픽사베이


30대 그룹의 자산 순위가 10년 사이에 크게 바뀐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 등 6대 그룹은 순위 변동이 없는 가운데 농협, 미래에셋, 현대백화점, 카카오 등 9곳이 신규로 30대 그룹에 진입했다.

8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2009∼2019년 30대 그룹의 자산·시가총액·실적·재무현황 등의 변화를 조사한 결과, 삼성이 기업 수 59개, 공정자산 424조8480억 원으로 부동의 1위를 기록했다.

현대차, SK, LG, 롯데, 포스코 등 상위 6개 그룹의 순위는 10년 전과 동일했다.

10년 전 공정자산의 규모 100조 원을 넘는 그룹은 삼성과 현대자동차그룹뿐이었으나 SK와 LG, 롯데가 합류했다.
7∼10위는 10년 전과 비교해 순위 변동이 많았다.

한화가 13위에서 7위로 뛰어올랐고 농협이 10위로 신규 진입했다.

GS와 현대중공업은 한 계단씩 떨어진 8위와 9위를 차지했다.

현대중공업은 대우조선해양과의 기업결합에 성공하면 7위로 올라서게 된다.

10년 전에는 30위 밖이었으나 30대 그룹 대열에 합류한 곳은 농협, 미래에셋, 현대백화점, 영풍, 한국투자금융, 교보생명보험, 카카오, 하림, KT&G 등 9개 그룹이다.

반면 STX, DB, 현대, KCC, 한진중공업, 한국GM, 동국제강, 현대건설 등은 자산 축소 또는 인수합병과 영업실적 악화에 따른 자산 감소 등으로 30대 그룹에서 탈락했다.

매출 규모가 100조 원을 넘는 그룹은 10년 전의 경우 삼성(222조 원)뿐이었지만, 지난해에는 삼성(315조 원)과 현대차(185조 원), SK(160조 원), LG(122조 원) 등으로 늘어났다.

매출이 가장 큰 폭으로 늘어난 그룹은 카카오로, 사업보고서 제출을 시작한 2012년 465억 원에서 지난해 4조2585억 원으로 9066.9%나 급증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