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국, 대입 수험생 태운 버스 호수 추락 21명 사망

공유
0

중국, 대입 수험생 태운 버스 호수 추락 21명 사망

center
중국 구이저우성 안순에서 7일 대입 수험생 등을 태운 노선버스가 주행 중 훙산호수로 추락, 최소한 21명이 숨지고 17명이 다치는 참사가 일어났다. 신화/뉴시스


중국 남서부 구이저우(貴州)성에서 7일 대입 수험생 등을 태운 노선버스가 호수로 떨어져 최소한 21명이 숨지고 17명이 다치는 참사가 발생했다.

동망(東網)과 신화망(新華網) 등에 따르면 구이저우성 안순(安順)시 시슈(西秀)구에서 이날 시작된 대입시험(高考 7~8일)을 치르는 수험생들이 많이 탑승한 버스가 낮 12시(한국시간 오후 1시)께 주행 중 난간과 충돌하면서 훙산(虹山) 수고(水庫)에 추락했다.
사고 직후 현장 주변에 있던 행인들과 구조대가 달려와 버스에 탑승객 구출에 나서 39명을 물 밖으로 끌어냈지만 21명은 이미 숨지고 17명이 부상을 입었다.

구조대 대원장 우젠(吳堅)의 저수지 수심이 가장 깊은 곳이 약 15m이며 버스가 추락한 현장은 깊이가 10m 정도라고 전했다.

우젠은 사고 당시 버스가 만원이었다며 몇 명이나 타고 있었는지 확인할 수 없다고 밝혔다.

현지 당국자는 사고 버스가 안순 시내에 있는 제3 중학(중고)과 제5중, 제9중 등 여러 중고등 학교를 통과하기 때문에 많은 대입 수험생이 타고 있었을 것으로 추정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