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MEET Korea 2020 참관기

공유
0

MEET Korea 2020 참관기

- 한-베트남 정부, 포스트 코로나19 시대 양국 경제협력을 위한 포럼 개최 -
- 성·시 G2G 및 B2G 간담회, 투자환경 설명회 등을 통한 양국간 경제 협력의 마련 -

2020년 첫 한국-베트남 민관합동 대규모 행사인 MEET Korea 2020이 지난 6월 30일, 하노이 외교부 제2청사에서 성황리에 개최되었다. 베트남은 강력한 방역 정책으로 동남아시아에서 가장 안전한 국가 타이틀을 얻었다. 덕분에 MEET Korea 2020은 온라인이 아닌 오프라인으로 행사로 치러졌다. KOTRA 하노이 무역관은 행사 개막식, 주요 포럼 현장과 간담회에 직접 참여하여 청취한 내용을 공유하고자 한다.



MEET Korea 2020행사 개요

이번 행사는 베트남 외교부가 지방성과의 협업을 위해 외국 정부와 연례 행사를 기획한 가운데, 베트남이 먼저 제안하고, 주 베트남 한국 대사관이 뜻을 같이 하여 이루어졌다.

한국 측에서는 주 베트남 한국 대사관 박노완 대사와 코트라 김기준 동남아 대양주 본부장을 비롯한 현지 주요 정부 공공기관, 현지 진출 대표기업 약 400여명이 참여하였으며, 베트남 측에서는 부이 탄 선 (Bui Thanh Son) 외교부 차관과 중앙정부 인사 30여명, 50개 성·시 대표단 등 약 550명이 참여하였다.

행사는 크게 세 부문으로 나누어졌다. 1층 메인 강당에서는 총 세 개 세션의 주요 인사 기조 연설과 패널 토의가 개최되었고, 한국·베트남 공공기관과 기업 전시부스가 마련되었다. 2층에서는 G2G 및 G2B 양자간 회담, 각 성 별 기업 상담회가 진행되었다. 응에안성을 비롯한 50여개 지방 성·시 대표가 직접 간담회장을 찾아, 코로나19 사태 이후 심각한 경영 피해를 감수하고 있는 투자기업들의 애로사항을 해결하고 투자환경을 개선하고자 하는 노력을 기울였다.

메인 포토 월
center

자료: 코트라 하노이 무역관



MEET Korea 2020 기본정보

행 사 명
Meet Korea 2020 (Gặp gỡ Hàn Quốc năm 2020)
개최 일시

2020년 6월 31일(화)
장 소

하노이 베트남 외교부 제 2 청사 (số 2 Lê Quang Đạo, Nam Từ Liêm, Hà Nội)


행사내용
베트남 63개 성시 고위급 인사가 한자리에 모여 한-베 협력방안을 모색, 한국 기업들과 투자상담 기회를 갖는 대규모 B2G, G2G행사
참가규모
약 950여명 (한국측 약 400명, 베트남 측 약 550명)
베트남 측: 외교부 수석차관 등 중앙정부 인사, 63개 성시 대표단
* 대표: 부 타잉 손 수석차관 (H.E. Mr. Bui Thanh Son, Deputy Minister of MOFA)
한국측: 대사관, 공공기관, 기진출기업 등 400여명
*대표: 박노완 대사, 대표 한국기업 (삼성, LG, LS, 신한 은행 등), 코참, KCCI, 공공기관
포럼주제
3개 섹션 으로 구분, 패널토의 진행
Session 1. 한-베 개발협력 (ODA)강화방안
Session 2. 코비드19사태 이후 민간교류 확대방안
Session 3. 코비드19 사태 이후 무역투자확대방안
지방성 상담 및 설명회
응에안(Nghệ An), 다낭(Đà Nẵng), 하띤(Hà Tĩnh), 꼰뚬(Kon Tum), 푸토 (Phú Thọ), 꽝찌 (Quảng Trị), 안장(An Giang), 타인호아(Thanh Hoá), 짜빈(Trà Vinh), 껀터(Cần Thơ), 까오방(Cao Bằng), 닥락(Đắk Lắk), 하남(Hà Nam), 잘라이(Gia Lai) 외 50개 성 G2B회의 참여
전시
한국측 7개 부스, 베트남측 4개 부스 운영
-한국측: 삼성, LG, LS, 코트라(Kotra), 코이카(KOICA), 콘텐츠진흥원(KOCCA), 무역협회(KITA)
-베트남 측: 북부, 중부, 남부 관광소개, Invest Saigon


세션 2 전경
center

자료: 코트라 하노이 무역관


포스트 코로나19 시대, 한-베 양자 협력과 민간교류의 중요성 확인
하노이 외교부 미딩청사1층 대강당에서 개최된 한-베 Meet Korea 포럼은 양국이 기업과 민간 투자를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같이 해야 한다는 뜻을 모아 진행되었다. 총 세 개 세션의 기조연설과 패널토의로 이루어진 포럼 주제는 '한-베 개발협력 강화방안', '코비드 19사태이후 민간교류 확대방안', 그리고 '코비드 19 사태 이후 무역 투자 확대방안' 으로 이어졌다. 세션 3의 기조연설자인 김기준 코트라 동남아 대양주 지역 본부장은 “한국과 베트남은 극심한 불황 속에서 상대적으로 양호한 성장을 이룩한 동반자이며 협력자." 임을 밝히고 "양국이 클라우드 경제, GVC개편 등의 측면, 코로나19에서 마주한 위협 요인들을 기회로 만들어 나가면 세계 어느 국가보다 빠르게 V자 반등을 이뤄낼 수 있으며, 코트라도 이에 대한 서비스를 강화해 나갈 것.” 이라 강조했다.

김기준 코트라 동남아 대양주 본부장 세션 3 기조연설
center

자료: 코트라 하노이 무역관



패널토의 주요 내용

각 세션마다 한국 측 참가자들은 코로나19 여파로 현지에 진출한 한국 기업들의 어려움을 호소하며 베트남 정부의 정책적인 배려를 요청했다.

김재홍 코참 수석 부회장은 “베트남의 성공적인 방역 덕분에 한국과 베트남의 대규모 행사가 조속히 열릴 수 있었다, 지속적인 해외직접투자 유치를 위해서는 실질적 혜택이 있어야 하며, 이러한 인센티브에 대기업과 중소기업을 구분해야 한다.”고 요청했으며, 류항사 코참 명예회장은 “베트남은 산업단지만 개발할 것이 아니라 인력 공급 계획도 함께 구축 해야 할 필요가 있다.” 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부이 타인 썬 (Bui Thanh Son) 수석 차관은 “한국 기업들이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안전한 투자 환경 조성 등의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한국기업의 어려움을 접수했으므로, 이를 정리하여 정부에 보고하겠다.” 고 답변했다.

Meet Korea 전시부스 운영 (한국 7개부스, 베트남 4개 부스 운영)
○ 한국 | 코트라, 삼성전자, LG전자, LS전기, 무역협회, 콘텐츠 진흥원, 코이카 등 7개 부스 운영.
○ 베트남 | 각 성 관광안내, Saigon Invest, 응에안성 전시 투자 부스 운영.

각 기업 전시 부스 운영

center


center

자료: 코트라 하노이 무역관

이번 행사에서는 한국 공공기관 및 기업 7개, 베트남 성 4개의 홍보 및 상담 부스를 운영하여 참석자들이 제품을 체험해 보거나 서비스를 상담 받을 수 있는 시간을 마련했다.

전시장 1층에는 삼성, LG, 및 LS전기 등 대한민국 대표 기업들의 체험존과, 코트라, 무역협회, KOICA등 베트남 소재 한국 공공기관의 상담부스가 운영되었다. 베트남 측에서는 총 네 개 성에서 관광·기업 투자 및 특산품 홍보 부스를 만들어 관람객들의 참여를 유도했다.



기업 대 정부(B2G), 정부 대 정부 (G2G) 설명회와 간담회를 통한 투자·사업 잠재력 확인

응에안성 투자 설명회
center

자료: 코트라 하노이 무역관



기 진출기업의 애로사항 해소 기대
특히 이번 간담회에서는 각 기업이 갖고 있던 애로사항 및 건의사항에 대해 해당 성에 직접 전달할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하여 큰 호응을 얻었다. 하이증 성에 위치한 일성비나, 박닌성에 위치한 다성 하이테크 비나, 하이퐁에 위치한 로고스 법률회사 등 총 50여개 사의 한국 기업 대표는 각 해당 성의 담당자와 만나 실무에서 겪는 어려움과 고충을 토로하고, 이에 대한 협의나 개선사항을 요구하였다. 한국 기업들의 직접적인 요구사항에 대해 각 성의 관계자와 대표자들은 현지 진출 기업의 고충을 충분히 이해한다고 밝히며 관련 사항을 개선하도록 노력할 것이라 답했다.


-베 정부간 각 성별 간담회 (G2G), 양국의 협력과 발전방안 모색
까마우성, 껀터시, 꼰뚬성, 응에안성, 다낭시, 꽝찌성, 닥락성, 타인 호아성 등의 성·시 대표 고위 간부들은 정부간 간담회에서 한국 정부측의 메시지와 요청을 듣고, 베트남 측의 관심사항과 답변을 주는 건설적인 간담회를 가졌다. 한국 측 대표는 성 정부 차원에서 투자유치 행정 절차 간소화, 세제 지원 등 혜택 제공을 당부하고, 코트라와 코이카와의 협력, 지원을 통해 기업 운영 환경을 개선해 나갈 것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베트남 성·시 대표자들은 각 항목 별로 할 수 있는 한 최선의 도움과 협력을 제공할 것을 답변하고, 협의중인 사업과 법안을 검토하는 시간을 가졌다.

“잠재력이 무궁한 응에안성으로 오세요!” 응에안성 투자환경 설명회
응에안성은 2층에 별도로 간담회장과 부스를 마련하여 한국기업을 대상으로 응에안성 투자 설명 및 상담을 진행했다. 이 설명회에는 주한베트남대사관 박노완 대사 및 대사관 관계자, 코트라 김기준 본부장, 코이카, 코참 등을 비롯한 100여명의 한국측 대표와 기업 관계자들과 베트남 응우엔 덕 짱 (Nguyen Duc Trung) 부 당서기 및 인민위원장 등 관련인사 50여명이 참석하여 응에안성의 가능성에 대해 논의했다. POSCO E&C, BTB INTERNATIONAL, GS건설, Partron Vina 등 한국 관심 기업이 참가하여 응에안성의 투자환경에 대해 검토하였다.



2층에서 내려다본 1층 행사장 전경
center

자료: 코트라 하노이 무역관



시사점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성행으로 인하여 대부분의 국가에서는 온라인을 활용한 사업을 추진중이다. 하지만 베트남은 1천여명이 참석한 대형 포럼의 오프라인 개최를 통해 하반기 경기 활성화에 대한 의지와 강력한 방역 대책의 성과를 보여줄 수 있는 기회로 삼았다.

MEET Korea 2020는 2020년 들어서 베트남 정부가 개최하는 최대 규모의 정부 기업간(B2G) 행사임에 의미가 있다. 베트남 정부는 매년 ‘MEET the OOO’의 일환으로 파트너 국가와 수출입 투자 증진을 목표로 하는 투자 설명회와 포럼 및 간담회를 개최해왔다. 지난 2019년에는 영국 정부와 MEET the UK, 2018년에는 미국 정부와 Meet the USA를 개최한 바 있다. 베트남 우호국가이자 주요 투자국가 및 기업 중에 하나인 한국정부와 기업 대표들에게 이번 행사는 베트남 50개 성·시의 고위 관료를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던 유일한 기회라 볼 수 있다.

이와 더불어 Meet Korea 2020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중단되었던 한-베트남간 경제협력을 재개한다는 신호탄으로 인식되어, 국내 외 언론의 관심이 집중된 행사였다.

이 행사를 통해 각 기업은 고충과 건의사항 총 50여건을 발굴하여 지방성 정부에 전달하였고, 중앙정부와의 협력을 통한 지속적인 개선을 요구하였다. 또한 신규 프로젝트를 총 71건 발굴하는 계기가 되었으며, 기 진출 투자기업과 지방성과의 네트워크 구축 기회가 마련되었다.

한-베 양국의 포스트 코로나19 협력방안을 정부 대 정부기업 대 정부 차원에서 다각적으로 접근하고 의견을 개진하며 능동적인 해결방안을 논의했다는 점에서 이번 행사는 양국의 관계회복은 물론, 앞으로 발전 가능성을 모색하는 건설적인 시간이었다고 여겨진다.

MEET Korea 2020가 일회성 행사에 지나지 않고 실효를 거두기 위해서는 각 기업에서 요청한 건의 사항과 개선사항이 어떻게 수리되는지 팔로우업을 할 필요가 있다. 이를 위해서는 한국과 베트남 민관이 상호 의견을 교환하는 노력을 기울이는 것이 중요하다. 지속적인 커뮤니케이션에 대한 노력은 베트남 정부와 각 성시에서는 기업들에게 더 좋은 투자환경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원활한 홍보를 할 수 있게 도울 것이다. 한국 기업 에게도 각 성에서 제공하는 투자 인센티브 등을 누리고 애로사항을 해소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자료 : 코트라 하노이 자체 취재, 언론 보도자료, 그 외 KOTRA 하노이 무역관 자체 자료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