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배터리’로 시동 건 ‘정의선’…다음은 ‘모빌리티’ 동맹?

공유
0

‘배터리’로 시동 건 ‘정의선’…다음은 ‘모빌리티’ 동맹?

7일 최태원 회장과 회동한 정의선 수석부회장…배터리 3사 회동 완료
정 부회장 “미래 모빌리티 시대 열자” 최 회장 “한국경제 새로운 힘”
배터리 3사 등에 업은 현대차 ‘쾌속질주’ 예고…협력 모델 확대 나설 듯

center
최태원 SK그룹 회장(왼쪽)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7일 충남 서산 SK이노베이션 배터리 공장에서 SK이노베이션 배터리가 탑재된 '니로EV' 앞에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SK·현대차]


정의선 현대차그룹 부회장이 7일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만나 차세대 배터리 사업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과도 만나왔던 한 정 수석부회장은 최 회장과 회동을 통해 국내 배터리 기업과 ‘연합 전선’을 구축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현대차를 비롯해 삼성과 LG, SK 등이 각기 다양한 방식으로 모빌리티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만큼 이번 현대차를 중심으로 한 배터리 연합은 ‘모빌리티 동맹’으로 영역을 확대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다.

정 수석부회장과 충남 서산에 있는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생산 공장을 방문해 최 회장을 만나 생산라인을 둘러보고 차세대 전기차 배터리 기술 및 미래 신기술 분야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동에는 현대차그룹 측에서 정 수석부회장을 비롯해 알버트 비어만 현대·기아차 연구개발본부 사장, 김걸 기획조정실 사장, 서보신 상품담당 사장, 박정국 현대모비스 사장 등이 참석했다. SK그룹 측에서는 최 회장과 최재원 수석부회장,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 장동현 SK㈜, 지동섭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사업 관련 대표 등이 이들을 맞이했다. 양사 전기차 관련 사업 경영진이 모두 자리에 모인 것이다.

두 총수는 SK이노베이션 등이 개발에 집중하고 있는 ▲고에너지밀도, 급속충전, 리튬-메탈 배터리 등 차세대 배터리 기술과 ▲전력반도체와 경량 신소재, 배터리 대여·교환 등 서비스 플랫폼(BaaS) 등 미래 신기술 개발 방향성을 공유하고,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또한 SK 주유소와 충전소 공간을 활용해 전기·수소차 충전 인프라를 확충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수석부회장과 최 회장은 이날 협력 의지를 다졌다. 특히 ‘모빌리티 시대’ 맞춘 협력 방향성에 의견을 같이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미래 배터리, 신기술 개발 방향성을 공유하는 의미 있는 자리였다”면서 “현대차그룹은 인간중심의 미래 모빌리티 시대를 열고 인류를 위한 혁신과 진보를 이루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정 부회장은 “우리 임직원들은 고객 만족을 위해 보다 도전적이고 창의적인 자세로 업무에 임할 것”이라며 “세계 최고 기술력을 보유한 기업들과 협업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최 회장은 “현대기아차가 글로벌 시장에서 전기차 등 미래 모빌리티 분야의 선도적 입지를 구축하고 있는 만큼 이번 협력으로 양 그룹은 물론 한국경제에도 새로운 힘이 될 것”이라며 “힘과 지혜를 모아 코로나가 가져올 경영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면서, 경제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를 함께 높여 나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최 회장과의 회동을 끝으로 정 부회장은 국내 배터리 3사와 공고한 협력 관계를 구축했다라는 평가다. 지난 5월 삼성SDI 천안공장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회동을 한 데 이어 지난달에는 충북 청주시에 있는 LG화학 오창 공장을 찾아 구광모 LG그룹 회장과 만나 차세대 배터리 부분 협력 방안을 논의했었다.

현대·기아차는 2011년 첫 순수 전기차를 선보인 이래 지난달까지 국내외 누적 28만여대 판매를 기록하는 등 글로벌 전기차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올 1분기 세계 전기차 시장에서 현대·기아차는 총 2만4,116대를 판매하면서 테슬라(8만8,400대), 르노-닛산 얼라이언스(3만9,355대), 폭스바겐그룹(3만3,846대)에 이어 4위를 차지했다.

현대·기아차는 2025년까지 총 44종의 친환경차를 선보일 예정이며, 이 중 절반이 넘는 23종을 순수 전기차로 출시할 계획이다.

특히 현대차는 2025년 전기차 56만 대를 판매해 수소전기차를 포함 글로벌 3위로 올라서겠다는 목표다. 기아차도 지난해 2.1%의 점유율에서 6.6%까지 끌어 올린다는 계획이다. 현대기아차의 전기차 공급 확대를 위해서는 전용 배터리의 안정적인 수급이 필요하다는 게 대체적인 관측이다. 이 때문에 기존 협력관계를 유지했던 SK이노베이션과 LG화학 뿐만 아니라 삼성SDI 등과 ‘동맹’을 통해 두터운 관계를 이어가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배터리업계 글로벌 1위인 LG화학은 현대차 코나와 아이오닉 등 순수 전기차 모델에 공급하고 있고, SK이노베이션 배터리는 기아차 니로, 쏘울 등에 들어가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은 내년 초부터 양산되는 현대·기아차의 전용 플랫폼(E-GMP) 기반 전기차에 배터리를 공급하기로 하는 등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상태다. 약 5년간 10조 원 규모 공급 계약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가 세계 최초로 양산한 수소전기 대형트럭인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에도 SK이노베이션 배터리가 들어간다. 현대차는 올해 말까지 스위스에 40대를 추가로 수출하고 오는 2025년까지 단계적으로 총 1600대를 공급하기로 한 상태다. 이를 계기로 현대차는 수소트럭 공급지역을 독일과 네덜란드, 오스트리아, 노르웨이 등 유럽 전역으로 확대하고 나아가 북미 시장에도 진출할 예정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현대차가 삼성, SK, LG와의 협력 관계는 단순히 배터리 연합을 뛰어넘는 영역으로 확대한 사업 모델이 제시될 수 있다”며 “배터리로 시작한 동맹은 하나의 기업이 아닌 국가 경제를 이끌어 갈 수 있는 초대형 사업 모델로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